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38.3도 역대 2위, 내일은 111년 만에 최고 더위 예상
입력 2018.07.31 (23:01) 수정 2018.07.31 (23:4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서울 시민들은 숨이 턱턱 막히는 하루를 보냈습니다.

낮 기온이 38.3도까지 올라 111년 만에 두 번째로 높았는데요, 내일과 모레는 오늘보다 기온이 더 오르는 유례없는 폭염이 예보됐습니다.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파란 하늘.

그 아래 도심은 오늘도 한증막처럼 펄펄 끓었습니다.

거리는 인적이 뚝 끊겼고 물가에만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였습니다.

[양기승/서울시 서대문구 : "땀이 쏟아지는데 진짜 숨막혀 죽을 것 같더라고요. 그걸 오늘 진짜 체험을 했어요."]

종로구 송월동에 있는 서울 기상 관측소.

오후 3시 19분, 이 곳의 온도계가 38.3도까지 치솟았습니다.

1994년 기록한 역대 최고 기온보다 불과 0.1도 낮은, 111년 만에 두 번째 높은 기온입니다.

서울 강북구에 설치된 자동기상관측장비의 비공식 기온은 39.3도까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았습니다.

남쪽의 분지 대구보다 5도나 높은 기온입니다.

상대적으로 더위가 덜한 수도권에 이례적인 폭염이 닥친 겁니다.

대기 하층으로는 태백산맥을 넘으면서 달궈진 동풍이 수도권까지 뒤덮었습니다.

상층으론 중국 북부에서 뜨겁게 부풀어 오른 고기압이 확장해 오면서 수도권에 열기가 집중된 것입니다.

[우진규/기상청 예보분석관 : "대기 상층으로부터 고온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고 대기 하층으로는 동풍에 의해 공기가 더욱 가열되면서 수도권 지방을 중심으로 38도 이상 오른 곳이 많았습니다."]

내일은 상층의 더운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을 더 끌어올리겠습니다.

서울과 춘천의 낮 기온은 역대 최고 기록을 넘어 39도까지 치솟겠고, 대전과 광주도 38도까지 오르겠습니다.

기상청은 수도권에 40도에 육박하는 극한 폭염이 모레까지 이어지고, 이후로도 35도를 웃도는 찜통더위가 최소 일주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서울 38.3도 역대 2위, 내일은 111년 만에 최고 더위 예상
    • 입력 2018-07-31 23:03:04
    • 수정2018-07-31 23:44:11
    뉴스라인
[앵커]

오늘 서울 시민들은 숨이 턱턱 막히는 하루를 보냈습니다.

낮 기온이 38.3도까지 올라 111년 만에 두 번째로 높았는데요, 내일과 모레는 오늘보다 기온이 더 오르는 유례없는 폭염이 예보됐습니다.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파란 하늘.

그 아래 도심은 오늘도 한증막처럼 펄펄 끓었습니다.

거리는 인적이 뚝 끊겼고 물가에만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였습니다.

[양기승/서울시 서대문구 : "땀이 쏟아지는데 진짜 숨막혀 죽을 것 같더라고요. 그걸 오늘 진짜 체험을 했어요."]

종로구 송월동에 있는 서울 기상 관측소.

오후 3시 19분, 이 곳의 온도계가 38.3도까지 치솟았습니다.

1994년 기록한 역대 최고 기온보다 불과 0.1도 낮은, 111년 만에 두 번째 높은 기온입니다.

서울 강북구에 설치된 자동기상관측장비의 비공식 기온은 39.3도까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았습니다.

남쪽의 분지 대구보다 5도나 높은 기온입니다.

상대적으로 더위가 덜한 수도권에 이례적인 폭염이 닥친 겁니다.

대기 하층으로는 태백산맥을 넘으면서 달궈진 동풍이 수도권까지 뒤덮었습니다.

상층으론 중국 북부에서 뜨겁게 부풀어 오른 고기압이 확장해 오면서 수도권에 열기가 집중된 것입니다.

[우진규/기상청 예보분석관 : "대기 상층으로부터 고온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고 대기 하층으로는 동풍에 의해 공기가 더욱 가열되면서 수도권 지방을 중심으로 38도 이상 오른 곳이 많았습니다."]

내일은 상층의 더운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을 더 끌어올리겠습니다.

서울과 춘천의 낮 기온은 역대 최고 기록을 넘어 39도까지 치솟겠고, 대전과 광주도 38도까지 오르겠습니다.

기상청은 수도권에 40도에 육박하는 극한 폭염이 모레까지 이어지고, 이후로도 35도를 웃도는 찜통더위가 최소 일주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