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내일 서울 39도…모레까지 재난 수준 폭염 계속
입력 2018.07.31 (23:37) 수정 2018.07.31 (23:5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폭염의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오늘 서울에서는 38.3도로 올 최고 기온을 경신했고, 서쪽을 중심으로 35도를 웃돌며 극심한 더위가 이어졌습니다.

8월의 시작인 내일도 폭염의 기세가 엄청납니다.

기상 관측 이후 111년만에 가장 심한 더위가 예상되는데요.

내일과 모레 서울 낮 기온 39도까지 오르며 폭염이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아침 기온도 30도 가까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재난 수준의 폭염으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휴가철인 요즘 무리한 야외활동은 최대한 피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내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수도권과 충남, 전남은 오존 농도 높겠습니다.

대전과 광주의 낮 기온 38도 등 오늘보다 더 오르겠습니다.

영남 지방은 대구가 37도, 부산이 34도로 예상됩니다.

물결은 제주 먼바다에서 최고 4미터까지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기상정보였습니다.
  • [날씨] 내일 서울 39도…모레까지 재난 수준 폭염 계속
    • 입력 2018-07-31 23:38:29
    • 수정2018-07-31 23:54:12
    뉴스라인
폭염의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오늘 서울에서는 38.3도로 올 최고 기온을 경신했고, 서쪽을 중심으로 35도를 웃돌며 극심한 더위가 이어졌습니다.

8월의 시작인 내일도 폭염의 기세가 엄청납니다.

기상 관측 이후 111년만에 가장 심한 더위가 예상되는데요.

내일과 모레 서울 낮 기온 39도까지 오르며 폭염이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아침 기온도 30도 가까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재난 수준의 폭염으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휴가철인 요즘 무리한 야외활동은 최대한 피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내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수도권과 충남, 전남은 오존 농도 높겠습니다.

대전과 광주의 낮 기온 38도 등 오늘보다 더 오르겠습니다.

영남 지방은 대구가 37도, 부산이 34도로 예상됩니다.

물결은 제주 먼바다에서 최고 4미터까지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기상정보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