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장 점검…관광 재개는 불투명
입력 2018.08.02 (12:22) 수정 2018.08.02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는 20일부터 열릴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앞두고 통일부 차관이 금강산에 다녀왔습니다.

또 내일은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도 금강산을 방문할 예정인데요.

정부는 이런 방문이 금강산 관광 재개와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긋고 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산가족들이 만날 대형 상봉장에 화려한 조명이 설치됐습니다.

숙소로 사용될 호텔방과 식당도 예전 제 모습을 찾았습니다.

불과 며칠 전 천장 조명까지 떨어져 나가 황폐한 모습이었던 면회소는 이제 깨끗한 모습으로 탈바꿈해 이산가족을 맞을 준비를 마쳤습니다.

호텔 주방과 온정각 등 일부 시설에 대해선 막바지 개보수 공사가 한창입니다.

[천해성/통일부 차관 :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그것을 토대로 앞으로 20일 남아 있는 이산가족 상봉의 원만한 개최를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생각입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도 4년 만에 금강산을 다시 방문합니다.

현 회장은 내일(3일) 금강산에서 남편인 고 정몽헌 회장의 15주기 추모 행사를 열 예정입니다.

금강산 관광 시설이 개선되고 왕래가 잦아지면서, 관광 재개가 급물살을 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지만, 정부는 부인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의 경우에도 공동연락사무소 공사가 마무리되고 있지만, 공단 재가동 문제에는 선을 긋고 있습니다.

[이유진/통일부 부대변인 : "대북 제재와 관련해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공조해 나가고 있습니다. (대북 제재를) 유지해 나갈 예정입니다."]

미 국무부 역시 개성공단 폐쇄 결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 상황.

하지만 대북 제재의 틀 속에서도 실질적인 남북 협력 사업에 속도를 내야 하는 정부의 고민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또 최근 북한이 다양한 매체를 통해 금강산관광 재개와 개성공단 재가동 등을 압박하고 있어 향후 남북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도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장 점검…관광 재개는 불투명
    • 입력 2018-08-02 12:25:47
    • 수정2018-08-02 13:02:44
    뉴스 12
[앵커]

오는 20일부터 열릴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앞두고 통일부 차관이 금강산에 다녀왔습니다.

또 내일은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도 금강산을 방문할 예정인데요.

정부는 이런 방문이 금강산 관광 재개와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긋고 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산가족들이 만날 대형 상봉장에 화려한 조명이 설치됐습니다.

숙소로 사용될 호텔방과 식당도 예전 제 모습을 찾았습니다.

불과 며칠 전 천장 조명까지 떨어져 나가 황폐한 모습이었던 면회소는 이제 깨끗한 모습으로 탈바꿈해 이산가족을 맞을 준비를 마쳤습니다.

호텔 주방과 온정각 등 일부 시설에 대해선 막바지 개보수 공사가 한창입니다.

[천해성/통일부 차관 :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그것을 토대로 앞으로 20일 남아 있는 이산가족 상봉의 원만한 개최를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생각입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도 4년 만에 금강산을 다시 방문합니다.

현 회장은 내일(3일) 금강산에서 남편인 고 정몽헌 회장의 15주기 추모 행사를 열 예정입니다.

금강산 관광 시설이 개선되고 왕래가 잦아지면서, 관광 재개가 급물살을 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지만, 정부는 부인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의 경우에도 공동연락사무소 공사가 마무리되고 있지만, 공단 재가동 문제에는 선을 긋고 있습니다.

[이유진/통일부 부대변인 : "대북 제재와 관련해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공조해 나가고 있습니다. (대북 제재를) 유지해 나갈 예정입니다."]

미 국무부 역시 개성공단 폐쇄 결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 상황.

하지만 대북 제재의 틀 속에서도 실질적인 남북 협력 사업에 속도를 내야 하는 정부의 고민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또 최근 북한이 다양한 매체를 통해 금강산관광 재개와 개성공단 재가동 등을 압박하고 있어 향후 남북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도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