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종전선언 물밑조율…4강외교 시동
입력 2018.08.02 (23:14) 수정 2018.08.02 (23:4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북미중 외교장관이 모두 모이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서 북한의 비핵화 이행안과 종전선언을 둘러싼 외교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내일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싱가포르에 도착하는 가운데 남북 혹은 북미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될지도 주목됩니다.

싱가포르에서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핵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들을 잇따라 만나 본격적인 비핵화 외교전에 나섰습니다.

가장 먼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만난 강 장관은 남북러 3각 경협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 장관은 이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만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대북제재 방안 등을 두고 중점적으로 논의했습니다.

일본 측은 비핵화를 위해 한미일 세 나라가 대북제재를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했고, 강 장관은 이에 대해 비핵화에 대한 확신이 있을 때까지 제재는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초 예정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은 중국 측의 일정 상 내일로 연기됐습니다.

앞서 왕이 외교부장은 언론 브리핑에서 종전선언은 시대의 흐름이며 남북을 포함해 모든 국가의 열망이라며 4자 종전선언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내일 오전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북미 외교장관 간 회동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핵 신고를 강조하며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압박하는 반면, 북한은 유해송환까지 한 만큼 체제 안전 보장을 위해 조기 종전선언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남북, 북미 외교장관 회담 개최 여부에 관심이 모이는 가운데, 비핵화-종전선언을 둘러싼 각국의 외교전도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싱가포르에서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종전선언 물밑조율…4강외교 시동
    • 입력 2018-08-02 23:19:30
    • 수정2018-08-02 23:45:20
    뉴스라인
[앵커]

남북미중 외교장관이 모두 모이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서 북한의 비핵화 이행안과 종전선언을 둘러싼 외교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내일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싱가포르에 도착하는 가운데 남북 혹은 북미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될지도 주목됩니다.

싱가포르에서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핵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들을 잇따라 만나 본격적인 비핵화 외교전에 나섰습니다.

가장 먼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만난 강 장관은 남북러 3각 경협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 장관은 이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만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대북제재 방안 등을 두고 중점적으로 논의했습니다.

일본 측은 비핵화를 위해 한미일 세 나라가 대북제재를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했고, 강 장관은 이에 대해 비핵화에 대한 확신이 있을 때까지 제재는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초 예정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은 중국 측의 일정 상 내일로 연기됐습니다.

앞서 왕이 외교부장은 언론 브리핑에서 종전선언은 시대의 흐름이며 남북을 포함해 모든 국가의 열망이라며 4자 종전선언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내일 오전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북미 외교장관 간 회동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핵 신고를 강조하며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압박하는 반면, 북한은 유해송환까지 한 만큼 체제 안전 보장을 위해 조기 종전선언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남북, 북미 외교장관 회담 개최 여부에 관심이 모이는 가운데, 비핵화-종전선언을 둘러싼 각국의 외교전도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싱가포르에서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