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키발 충격에 아시아 증시 동반 하락…신흥국 영향은?
입력 2018.08.13 (23:18) 수정 2018.08.13 (23:4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터키발 충격에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금융시장 전체가 흔들렸습니다.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론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겠지만 단기적인 충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터키발 쇼크에 오늘 코스피는 1.5% 내려 2,250선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15개월 여 만에 최저치입니다.

다른 아시아 국가들 역시 휘청거리면서, 일본 니케이 지수가 2% 가까이 떨어졌고, 홍콩과 중국 증시도 동반 하락했습니다.

터키와 아시아 국가들 간의 경제 교류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투자자들의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확대되면서 아시아 시장이 곧바로 충격을 받은 겁니다.

국내 주식시장에서도 외국인들의 매도세가 거셌습니다.

[송승연/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 : "이미 미·중 간 무역마찰로 신흥국에 대한 투자 심리가 악화된 가운데 또 다른 하나의 악재이기 때문에 크게 투자 심리에 악영향을 친 것으로 보입니다."]

터키에 대출을 많이 해준 유럽 국가들이 영향을 받을 거란 우려 속에 유럽 증시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유로화 역시 약세를 보였고, 반면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원화 환율도 흔들렸습니다.

정부는 즉각 외환 시장에 대한 구두 개입에 나섰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환율문제는 크게 문제될 거라고는 생각 안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긴밀하고 보고 있고. 그런 변동성이 확대돼서 필요하면 시장안정 조치를 단호하게 취할 것입니다."]

그러면서도, 현재 우리나라와 터키와의 교역 비중이 1% 안팎에 불과한 점 등을 감안하면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걸로 내다봤습니다.

다만, 이집트와 아르헨티나 등의 신흥국은 물론 이탈리아나 스페인 등 경제 기초 체력이 취약한 유럽국가로 확산될 가능성 등은 지켜봐야 할 대목입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터키발 충격에 아시아 증시 동반 하락…신흥국 영향은?
    • 입력 2018-08-13 23:20:37
    • 수정2018-08-13 23:46:05
    뉴스라인
[앵커]

이런 터키발 충격에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금융시장 전체가 흔들렸습니다.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론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겠지만 단기적인 충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터키발 쇼크에 오늘 코스피는 1.5% 내려 2,250선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15개월 여 만에 최저치입니다.

다른 아시아 국가들 역시 휘청거리면서, 일본 니케이 지수가 2% 가까이 떨어졌고, 홍콩과 중국 증시도 동반 하락했습니다.

터키와 아시아 국가들 간의 경제 교류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투자자들의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확대되면서 아시아 시장이 곧바로 충격을 받은 겁니다.

국내 주식시장에서도 외국인들의 매도세가 거셌습니다.

[송승연/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 : "이미 미·중 간 무역마찰로 신흥국에 대한 투자 심리가 악화된 가운데 또 다른 하나의 악재이기 때문에 크게 투자 심리에 악영향을 친 것으로 보입니다."]

터키에 대출을 많이 해준 유럽 국가들이 영향을 받을 거란 우려 속에 유럽 증시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유로화 역시 약세를 보였고, 반면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원화 환율도 흔들렸습니다.

정부는 즉각 외환 시장에 대한 구두 개입에 나섰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환율문제는 크게 문제될 거라고는 생각 안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긴밀하고 보고 있고. 그런 변동성이 확대돼서 필요하면 시장안정 조치를 단호하게 취할 것입니다."]

그러면서도, 현재 우리나라와 터키와의 교역 비중이 1% 안팎에 불과한 점 등을 감안하면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걸로 내다봤습니다.

다만, 이집트와 아르헨티나 등의 신흥국은 물론 이탈리아나 스페인 등 경제 기초 체력이 취약한 유럽국가로 확산될 가능성 등은 지켜봐야 할 대목입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