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순식간에 차 사라져”…제노바 1년간 비상사태 선포
입력 2018.08.16 (21:41) 수정 2018.08.16 (21:49)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속도로 다리가 무너져 최소 39명이 목숨을 잃은 이탈리아 제노바에 1년간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구조작업이 사흘째 진행되는 가운데 당시 참상을 전하는 생존자들의 증언이 속속 나오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조빛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뚝 끊긴 다리 끝에 녹색 트럭 한 대가 아슬아슬하게 서 있습니다.

끊긴 지점과의 거리는 불과 10미터, 목격자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할 정도입니다.

["간발의 차로 살았네!"]

가까스로 차를 멈출 수 있었던 건 추월해 끼어드는 차 때문에 속도를 줄였기 때문이라고 트럭 운전사는 밝혔습니다.

[이드리스/트럭 뒤 차량운전자 : "(트럭 운전자는)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사람이에요. 추월한 차 때문에 브레이크를 밟아 속도를 약간 늦췄고 다리가 끊어졌을때 바로 멈췄어요. 그리고 3미터 뒤로 후진 하더라고요."]

확인된 희생자는 최소 39명.

여행 중이던 가족, 갓 취업해 다리 아래에서 일을 하던 청년, 희생자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잇따라 전해지는 가운데 필사적인 구조작업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총리는 이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긴급 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쥬세페 콘테/이탈리아 총리 : "14일 오전에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12개월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년 전에도 다리 붕괴 사고가 나는 등 이탈리아에선 수명을 다한 구조물의 사고 위험성이 계속 지적돼 왔습니다.

최대 300곳의 다리와 터널이 구조적 결함을 갖고 있다는 경고도 나왔습니다.

이탈리아 당국은 곧 오래된 교량의 안전진단에 나섭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순식간에 차 사라져”…제노바 1년간 비상사태 선포
    • 입력 2018-08-16 21:43:15
    • 수정2018-08-16 21:49:43
    뉴스9(경인)
[앵커]

고속도로 다리가 무너져 최소 39명이 목숨을 잃은 이탈리아 제노바에 1년간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구조작업이 사흘째 진행되는 가운데 당시 참상을 전하는 생존자들의 증언이 속속 나오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조빛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뚝 끊긴 다리 끝에 녹색 트럭 한 대가 아슬아슬하게 서 있습니다.

끊긴 지점과의 거리는 불과 10미터, 목격자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할 정도입니다.

["간발의 차로 살았네!"]

가까스로 차를 멈출 수 있었던 건 추월해 끼어드는 차 때문에 속도를 줄였기 때문이라고 트럭 운전사는 밝혔습니다.

[이드리스/트럭 뒤 차량운전자 : "(트럭 운전자는)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사람이에요. 추월한 차 때문에 브레이크를 밟아 속도를 약간 늦췄고 다리가 끊어졌을때 바로 멈췄어요. 그리고 3미터 뒤로 후진 하더라고요."]

확인된 희생자는 최소 39명.

여행 중이던 가족, 갓 취업해 다리 아래에서 일을 하던 청년, 희생자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잇따라 전해지는 가운데 필사적인 구조작업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총리는 이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긴급 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쥬세페 콘테/이탈리아 총리 : "14일 오전에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12개월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년 전에도 다리 붕괴 사고가 나는 등 이탈리아에선 수명을 다한 구조물의 사고 위험성이 계속 지적돼 왔습니다.

최대 300곳의 다리와 터널이 구조적 결함을 갖고 있다는 경고도 나왔습니다.

이탈리아 당국은 곧 오래된 교량의 안전진단에 나섭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