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단체, ‘4대강 사찰’ 의혹 이명박 靑 수석들 고발
입력 2018.08.20 (12:30) 수정 2018.08.20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KBS가 보도한 국가정보원의 '4대강 불법 사찰' 문건과 관련해 환경단체들이 오늘(20일) 이명박 정부 청와대 수석들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명박 국정원의 4대강 불법 사찰 전모가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이재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KBS 탐사보도부가 공개한 이른바 '4대강 사찰' 문건.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4대강 사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지원금을 끊고 핵심 인물의 신원자료와 개인비리를 수집하는 등 광범위한 불법 사찰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환경재단과 환경운동연합, 대한하천학회 등은 오늘(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건에 등장하는 청와대 고위직 인물 등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발 대상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그리고 불법 사찰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적시된 인물들입니다.

정정길 전 대통령실장, 정동기·권재진 전 민정수석, 맹형규·박형준 전 정무수석, 박재완 전 국정기획수석 등입니다.

[장동빈/경기환경련 사무처장 : "후원금 모금 차단, 일탈 사례 발굴, 채증강화, 세무조사 압박, 내부갈등 유도, 개인비리 언론 보도 추진 등 치밀한 계획을 짜고 이를 청와대의 광범위한 고위급 인사들에게 보고해온 것이다."]

환경단체들은 문제의 문건이 공소시효가 지난 2010년까지의 내용만 적고 있지만 그 이후에도 '반대 단체 인명사전'이 발간되는 등 불법 행위가 있었을 게 분명하다며 조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 재임 기간 공소시효가 정지되기 때문에 이번 문건의 불법 내용과 연루될 경우 형사처벌이 가능합니다.

국정원은 지난달 KBS 보도 이후 문건의 존재를 시인하는 한편 "수사가 진행되면 추가 내부 자료를 공개할 뜻이 있다"고 밝힌 바 있어 사찰의 실체가 더 드러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연관 기사] [탐사K]① ‘국정원 4대강 민간인 사찰’ 문건 단독 공개(2018.07.04)
  • 환경단체, ‘4대강 사찰’ 의혹 이명박 靑 수석들 고발
    • 입력 2018-08-20 12:33:48
    • 수정2018-08-20 13:02:49
    뉴스 12
[앵커]

지난달 KBS가 보도한 국가정보원의 '4대강 불법 사찰' 문건과 관련해 환경단체들이 오늘(20일) 이명박 정부 청와대 수석들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명박 국정원의 4대강 불법 사찰 전모가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이재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KBS 탐사보도부가 공개한 이른바 '4대강 사찰' 문건.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4대강 사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지원금을 끊고 핵심 인물의 신원자료와 개인비리를 수집하는 등 광범위한 불법 사찰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환경재단과 환경운동연합, 대한하천학회 등은 오늘(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건에 등장하는 청와대 고위직 인물 등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발 대상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그리고 불법 사찰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적시된 인물들입니다.

정정길 전 대통령실장, 정동기·권재진 전 민정수석, 맹형규·박형준 전 정무수석, 박재완 전 국정기획수석 등입니다.

[장동빈/경기환경련 사무처장 : "후원금 모금 차단, 일탈 사례 발굴, 채증강화, 세무조사 압박, 내부갈등 유도, 개인비리 언론 보도 추진 등 치밀한 계획을 짜고 이를 청와대의 광범위한 고위급 인사들에게 보고해온 것이다."]

환경단체들은 문제의 문건이 공소시효가 지난 2010년까지의 내용만 적고 있지만 그 이후에도 '반대 단체 인명사전'이 발간되는 등 불법 행위가 있었을 게 분명하다며 조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 재임 기간 공소시효가 정지되기 때문에 이번 문건의 불법 내용과 연루될 경우 형사처벌이 가능합니다.

국정원은 지난달 KBS 보도 이후 문건의 존재를 시인하는 한편 "수사가 진행되면 추가 내부 자료를 공개할 뜻이 있다"고 밝힌 바 있어 사찰의 실체가 더 드러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연관 기사] [탐사K]① ‘국정원 4대강 민간인 사찰’ 문건 단독 공개(2018.07.04)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