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이산가족 상봉
처음 불러 본 “아버지” “어머니”…만나자마자 오열
입력 2018.08.20 (21:03) 수정 2018.08.20 (21: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0일) 이산가족들 만남 하나 하나가 모두 눈물겹지만 가장 애틋한 건 역시 부모 자식간의 만남이었습니다.

70 년 가까운 세월을 한시도 잊지 못했던 혈육이라 말 그대로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피난 길에 4살 아들의 손을 놓친 어머니.

오직 이 순간을 위해 68년간의 한맺힌 삶을 견뎌왔습니다.

일흔이 넘은 노인으로 다시 만난 아들을, 어머니는 한 눈에 알아봤습니다.

[이금섬/92살/북측 아들 만남 : "상철이야! 상철이 맞어? 상철이 맞니…."]

못 다한 모자의 정을 나누다 보니, 2시간 상봉 시간이 아쉽기만 합니다.

[리상철/71살/이금섬 씨 북측 아들 : "식사할 때 다시 만나요!"]

60여 년 만에 엄마를 만난 두 딸이 하염없이 눈물을 흘립니다.

복받치는 설움에 노모는 말을 잃었습니다.

[한신자/89살/북측 두 딸 만남 : "눈물도 안 나온다, 눈물도 안 나온다."]

엄마 없이 모진 세월을 견뎠을 두 딸들, 다시는 놓치지 않을 새라 딸들의 손을 꽉 잡았습니다.

전쟁 통에 헤어진 아내가 자신의 딸을 낳았단 사실을 여든 아홉이 돼서야 알았습니다.

처음 본 아버지에게 무슨 말을 해야 할까, 딸은 돌아가신 어머니 사진을 대신 건넵니다.

[유연옥/67살/유관식 씨 북측 딸 : "아버지, 우리 할머니. 할머니."]

[유승원/53살/유관식 씨 남측 아들 : "기억나세요? 어머니, 항상 아버지가 맨날 어머니 어머니, 어머니만 찾으셨어요."]

인민군에 끌려가지 않으려 가족과 생이별한 황우석 할아버지.

세 살이었던 딸이 이제는 70대의 할머니가 되어 아버지 앞에 섰습니다.

수십 년 기다림 끝에 불러보는 어머니, 아버지….

만남의 시간은 짧기만 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처음 불러 본 “아버지” “어머니”…만나자마자 오열
    • 입력 2018-08-20 21:04:16
    • 수정2018-08-20 21:09:41
    뉴스 9
[앵커]

오늘(20일) 이산가족들 만남 하나 하나가 모두 눈물겹지만 가장 애틋한 건 역시 부모 자식간의 만남이었습니다.

70 년 가까운 세월을 한시도 잊지 못했던 혈육이라 말 그대로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피난 길에 4살 아들의 손을 놓친 어머니.

오직 이 순간을 위해 68년간의 한맺힌 삶을 견뎌왔습니다.

일흔이 넘은 노인으로 다시 만난 아들을, 어머니는 한 눈에 알아봤습니다.

[이금섬/92살/북측 아들 만남 : "상철이야! 상철이 맞어? 상철이 맞니…."]

못 다한 모자의 정을 나누다 보니, 2시간 상봉 시간이 아쉽기만 합니다.

[리상철/71살/이금섬 씨 북측 아들 : "식사할 때 다시 만나요!"]

60여 년 만에 엄마를 만난 두 딸이 하염없이 눈물을 흘립니다.

복받치는 설움에 노모는 말을 잃었습니다.

[한신자/89살/북측 두 딸 만남 : "눈물도 안 나온다, 눈물도 안 나온다."]

엄마 없이 모진 세월을 견뎠을 두 딸들, 다시는 놓치지 않을 새라 딸들의 손을 꽉 잡았습니다.

전쟁 통에 헤어진 아내가 자신의 딸을 낳았단 사실을 여든 아홉이 돼서야 알았습니다.

처음 본 아버지에게 무슨 말을 해야 할까, 딸은 돌아가신 어머니 사진을 대신 건넵니다.

[유연옥/67살/유관식 씨 북측 딸 : "아버지, 우리 할머니. 할머니."]

[유승원/53살/유관식 씨 남측 아들 : "기억나세요? 어머니, 항상 아버지가 맨날 어머니 어머니, 어머니만 찾으셨어요."]

인민군에 끌려가지 않으려 가족과 생이별한 황우석 할아버지.

세 살이었던 딸이 이제는 70대의 할머니가 되어 아버지 앞에 섰습니다.

수십 년 기다림 끝에 불러보는 어머니, 아버지….

만남의 시간은 짧기만 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