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도 첫날 전원 메달 획득…e스포츠 LOL 은메달
입력 2018.08.30 (08:21) 수정 2018.08.30 (08:4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녀 유도 간판 안바울과 정보경이 나란히 금메달을 따내며 리우 올림픽 노골드의 악몽을 씻어냈습니다.

금메달 기대를 모았던 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는 중국에 져 은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호시로 마루야마의 몸 안으로 파고든 안바울은 지체 없이 업어치기를 시도했습니다.

경기 시작 50초 만에 상대를 완벽하게 넘어뜨린 한판승이었습니다.

모든 경기에서 업어치기로 승부를 결정지은 안바울은 리우 올림픽 결승전 패배의 아픔을 털어냈습니다.

세계 선수권과 아시아 선수권에 이어 아시안게임까지 제패한 안바울의 다음 목표는 도쿄 올림픽입니다.

[안바울/유도 남자 66kg급 금메달 : "남은 2년을 더 준비해서 오늘같은 멋있는 경기 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열심히 준비하겠습니다."]

여자 유도 간판 정보경도 일본의 곤도 아미를 상대로 연장까지 가는 치열한 승부 끝에 업어치기 절반으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습니다.

[정보경/유도 여자 48kg급 금메달 : "이번에 무조건 1등한다는 각오를 가지고 나왔기 때문에 그 힘으로 버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박다솔과 이하림도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금메달이 기대됐던 시범종목 이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 대표팀은 중국에 세트스코어 3대 1로 져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무패 전승 행진을 이어왔지만 결승에서 강적 중국에 발이 묶였습니다.

[이상혁(페이커)/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 은메달 : "중국이 조금 더 전략을 준비했던 것 같고요. 저희가 조금 더 잘했으면 이겼을 것 같은데 저도 전체적으로 실수도 많았고…."]

박상훈은 남자 개인추발에서 우승해 사이클 대표팀에 4번째 금메달을 안겼습니다.

김진웅이 남자 단식에서 우승한 정구 대표팀은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달성했습니다.

자카르타에서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유도 첫날 전원 메달 획득…e스포츠 LOL 은메달
    • 입력 2018-08-30 08:23:17
    • 수정2018-08-30 08:47:20
    아침뉴스타임
[앵커]

남녀 유도 간판 안바울과 정보경이 나란히 금메달을 따내며 리우 올림픽 노골드의 악몽을 씻어냈습니다.

금메달 기대를 모았던 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는 중국에 져 은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호시로 마루야마의 몸 안으로 파고든 안바울은 지체 없이 업어치기를 시도했습니다.

경기 시작 50초 만에 상대를 완벽하게 넘어뜨린 한판승이었습니다.

모든 경기에서 업어치기로 승부를 결정지은 안바울은 리우 올림픽 결승전 패배의 아픔을 털어냈습니다.

세계 선수권과 아시아 선수권에 이어 아시안게임까지 제패한 안바울의 다음 목표는 도쿄 올림픽입니다.

[안바울/유도 남자 66kg급 금메달 : "남은 2년을 더 준비해서 오늘같은 멋있는 경기 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열심히 준비하겠습니다."]

여자 유도 간판 정보경도 일본의 곤도 아미를 상대로 연장까지 가는 치열한 승부 끝에 업어치기 절반으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습니다.

[정보경/유도 여자 48kg급 금메달 : "이번에 무조건 1등한다는 각오를 가지고 나왔기 때문에 그 힘으로 버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박다솔과 이하림도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금메달이 기대됐던 시범종목 이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 대표팀은 중국에 세트스코어 3대 1로 져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무패 전승 행진을 이어왔지만 결승에서 강적 중국에 발이 묶였습니다.

[이상혁(페이커)/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 은메달 : "중국이 조금 더 전략을 준비했던 것 같고요. 저희가 조금 더 잘했으면 이겼을 것 같은데 저도 전체적으로 실수도 많았고…."]

박상훈은 남자 개인추발에서 우승해 사이클 대표팀에 4번째 금메달을 안겼습니다.

김진웅이 남자 단식에서 우승한 정구 대표팀은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달성했습니다.

자카르타에서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