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희롱 신고했더니 학교 명예훼손?…두 번 우는 피해 학생
입력 2018.08.30 (19:22) 수정 2018.08.30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인터넷 SNS상에서 대구 지역 중, 고등학생들이 교사에게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 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학교 측은 글을 삭제하고 제보자를 색출하는 등 사건 덮기에만 급급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의 중·고등학생들이 직접 겪은 성희롱을 제보받기 위해 한 시민단체가 운영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입니다.

교사에게서 언어적인 성희롱은 물론이고 부적절한 신체적 접촉까지 있었다는 등 다양한 피해 글이 올라있습니다.

하지만 시민단체는 당분간 제보를 받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름이 거론된 학교에서 제보 학생을 찾아내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2차 피해가 우려됐기 때문입니다.

['학생인권 대나무숲' 운영자/음성변조 : "학교 측에서 제보자를 찾으려고 하고 있어요. 너무 무서우니까 몇 번째 글을 내려주세요. 이렇게 요청이 오는 경우가 많아요."]

또 다른 한 중학교는 성희롱 제보에 대한 진상조사는 미룬 채, 관련 학생을 추궁해 글을 지우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학교는 교육청에서 성희롱 조사 자료를 받은 후 피해 학생들과 가해 교사를 한 자리에서 만나게까지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B학교 학교 학부모/음성변조 : "또다시 한 번 상처를 입게 된 거죠. 불안에 떨게 되고. 선생님한테 불려 가서 선생님을 마주 보고 사과를 받고. 이 과정 자체가 정말 교육적인 것도 아니고."]

전국적인 '미투' 운동과 함께 학교 내 성희롱 피해도 곳곳에서 잇따라 신고되고 있지만 해당 학교들은 피해자를 보호하기보단 여전히 문제를 덮으려고만 해 피해자를 두 번 울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 성희롱 신고했더니 학교 명예훼손?…두 번 우는 피해 학생
    • 입력 2018-08-30 19:23:48
    • 수정2018-08-30 19:45:43
    뉴스 7
[앵커]

최근 인터넷 SNS상에서 대구 지역 중, 고등학생들이 교사에게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 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학교 측은 글을 삭제하고 제보자를 색출하는 등 사건 덮기에만 급급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의 중·고등학생들이 직접 겪은 성희롱을 제보받기 위해 한 시민단체가 운영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입니다.

교사에게서 언어적인 성희롱은 물론이고 부적절한 신체적 접촉까지 있었다는 등 다양한 피해 글이 올라있습니다.

하지만 시민단체는 당분간 제보를 받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름이 거론된 학교에서 제보 학생을 찾아내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2차 피해가 우려됐기 때문입니다.

['학생인권 대나무숲' 운영자/음성변조 : "학교 측에서 제보자를 찾으려고 하고 있어요. 너무 무서우니까 몇 번째 글을 내려주세요. 이렇게 요청이 오는 경우가 많아요."]

또 다른 한 중학교는 성희롱 제보에 대한 진상조사는 미룬 채, 관련 학생을 추궁해 글을 지우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학교는 교육청에서 성희롱 조사 자료를 받은 후 피해 학생들과 가해 교사를 한 자리에서 만나게까지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B학교 학교 학부모/음성변조 : "또다시 한 번 상처를 입게 된 거죠. 불안에 떨게 되고. 선생님한테 불려 가서 선생님을 마주 보고 사과를 받고. 이 과정 자체가 정말 교육적인 것도 아니고."]

전국적인 '미투' 운동과 함께 학교 내 성희롱 피해도 곳곳에서 잇따라 신고되고 있지만 해당 학교들은 피해자를 보호하기보단 여전히 문제를 덮으려고만 해 피해자를 두 번 울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