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스토리] ‘헨젤과 그레텔이 현실로?’…초콜릿 호텔
입력 2018.09.20 (20:45) 수정 2018.09.20 (20:48)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글로벌 스토리입니다.

동화 '헨젤과 그레텔'을 보면 초콜릿과 사탕으로 만든 '과자 저택'이 나오죠?

동화 속 달콤한 집이 현실로 등장했답니다.

프랑스 파리 외곽으로 안내합니다.

[리포트]

약 16제곱미터 크기의 아담한 오두막인데요.

겉보기엔 평범하지만 벽과 천장, 벽난로와 소품까지 모두 초콜릿이라고 합니다.

초콜릿 장인, 장 뤽 데클루조 씨와 그의 아들이 1,500kg의 코코아를 써서 만든 초콜릿 호텔인데요.

마당에 있는 연못 또한 화이트 초콜릿으로 만든 거라고 합니다.

녹지 않고 형태가 오래 유지될 수 있도록 초콜릿 위에 광택제를 발랐다죠.

한꺼번에 4명까지 묵을 수 있고요.

숙박 이용객들은 책이나 소품을 먹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 [글로벌 스토리] ‘헨젤과 그레텔이 현실로?’…초콜릿 호텔
    • 입력 2018-09-20 20:46:10
    • 수정2018-09-20 20:48:48
    글로벌24
[앵커]

글로벌 스토리입니다.

동화 '헨젤과 그레텔'을 보면 초콜릿과 사탕으로 만든 '과자 저택'이 나오죠?

동화 속 달콤한 집이 현실로 등장했답니다.

프랑스 파리 외곽으로 안내합니다.

[리포트]

약 16제곱미터 크기의 아담한 오두막인데요.

겉보기엔 평범하지만 벽과 천장, 벽난로와 소품까지 모두 초콜릿이라고 합니다.

초콜릿 장인, 장 뤽 데클루조 씨와 그의 아들이 1,500kg의 코코아를 써서 만든 초콜릿 호텔인데요.

마당에 있는 연못 또한 화이트 초콜릿으로 만든 거라고 합니다.

녹지 않고 형태가 오래 유지될 수 있도록 초콜릿 위에 광택제를 발랐다죠.

한꺼번에 4명까지 묵을 수 있고요.

숙박 이용객들은 책이나 소품을 먹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