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준공 후 미분양 주택 9.4%↑…충남 최다
입력 2018.09.27 (12:14) 수정 2018.09.27 (12: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국의 미분양 주택 물량이 한 달 전보다 소폭 줄었지만, 악성 미분양으로 꼽히는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1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토교통부는 8월 말 기준으로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전달 6만 3천여 호보다 1.2% 감소한 6만 2천여 호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준공 후 미분양은 8월 말 기준으로 전달 1만 3천여 호보다 9.4% 증가한 1만 5천여 호로 집계됐습니다.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을 지역별로 보면, 충남이 3천여호로 가장 많고 경남, 경기, 충북 등의 순이었습니다.
  • 준공 후 미분양 주택 9.4%↑…충남 최다
    • 입력 2018-09-27 12:15:47
    • 수정2018-09-27 12:20:26
    뉴스 12
전국의 미분양 주택 물량이 한 달 전보다 소폭 줄었지만, 악성 미분양으로 꼽히는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1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토교통부는 8월 말 기준으로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전달 6만 3천여 호보다 1.2% 감소한 6만 2천여 호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준공 후 미분양은 8월 말 기준으로 전달 1만 3천여 호보다 9.4% 증가한 1만 5천여 호로 집계됐습니다.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을 지역별로 보면, 충남이 3천여호로 가장 많고 경남, 경기, 충북 등의 순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