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MW 리콜 관련 집단소송 참여자 2000명 넘어
입력 2018.10.01 (18:05) 수정 2018.10.01 (18:12)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BMW 차량 리콜 관련 집단소송 참여자가 2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한국소비자협회 법률 자문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해온은 지난달 1일부터 진행한 2차 소송 참여자 모집에 848명이 참여 의사를 밝혀 앞선 1차 소송까지 합치면 참여자가 모두 2천7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법인 측은 1차 소송 때와 마찬가지로 2차 소송 역시 렌터카 비용, 정신적 피해보상 등 1인당 천500만 원의 손해배상 청구 비용을 정해 서울중앙지법에 소장을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 BMW 리콜 관련 집단소송 참여자 2000명 넘어
    • 입력 2018-10-01 18:06:19
    • 수정2018-10-01 18:12:24
    통합뉴스룸ET
BMW 차량 리콜 관련 집단소송 참여자가 2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한국소비자협회 법률 자문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해온은 지난달 1일부터 진행한 2차 소송 참여자 모집에 848명이 참여 의사를 밝혀 앞선 1차 소송까지 합치면 참여자가 모두 2천7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법인 측은 1차 소송 때와 마찬가지로 2차 소송 역시 렌터카 비용, 정신적 피해보상 등 1인당 천500만 원의 손해배상 청구 비용을 정해 서울중앙지법에 소장을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