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저임금 ‘지역별 차등 적용’…총리-부총리 이견
입력 2018.10.02 (21:11) 수정 2018.10.0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국회 대정부질문, 오늘(2일) 진행된 경제 분야 내용 살펴 보셨는데...

이 자리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최저임금을 지역별로 다르게 적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반면, 이낙연 총리는 차등 적용에 따른 문제점을 언급하며 신중한 태도를 보여 정부 내에서도 이견을 드러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당은 '일자리 정부'를 내세운 현 정부 들어 오히려 고용통계가 악화됐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김성식/바른미래당 의원 : "최저임금 옹고집에 자영업하시는 분들 광화문 모여 절규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이 가야 할 방향은 맞다면서도, '속도 조절' 필요성은 인정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최저임금 만원까지 가는 속도라든지 방법에 대한 것에 대해서는 속도조절과 내용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씀."]

최저임금을 지역별로 차등화해야 한다는 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는 입장까지 밝혔습니다.

[이진복/자유한국당 의원 : "지역마다 주거환경이 물가가 다르고 생활수준 다른데 동일한 최저임금을 적용하는 것이 옳은 겁니까?"]

[김동연/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최저임금 인상폭을 일정 폭의 밴드를 주고 지방에서 결정하는 결정권을 준다든지 하는 것도 아이디어 차원에서는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앞서 최저임금제 수정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전문가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말한 이낙연 총리와는 다른 견해를 밝힌 것입니다.

[김광림/자유한국당 의원 : "(최저임금제를) 바꾸실, 조정하실 의사 없으신가?"]

[이낙연/국무총리 : "저희로서는 현재 상태에서 차등적용 한다는 것에 따르는 여러가지 문제점 깊이 인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여당 핵심 관계자는 최저임금 지역별 차등화는 현실적으로 쉽지않다며, 최저임금 문제는 다른 정책으로 보완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최저임금 ‘지역별 차등 적용’…총리-부총리 이견
    • 입력 2018-10-02 21:15:10
    • 수정2018-10-02 22:02:29
    뉴스 9
[앵커]

앞서 국회 대정부질문, 오늘(2일) 진행된 경제 분야 내용 살펴 보셨는데...

이 자리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최저임금을 지역별로 다르게 적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반면, 이낙연 총리는 차등 적용에 따른 문제점을 언급하며 신중한 태도를 보여 정부 내에서도 이견을 드러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당은 '일자리 정부'를 내세운 현 정부 들어 오히려 고용통계가 악화됐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김성식/바른미래당 의원 : "최저임금 옹고집에 자영업하시는 분들 광화문 모여 절규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이 가야 할 방향은 맞다면서도, '속도 조절' 필요성은 인정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최저임금 만원까지 가는 속도라든지 방법에 대한 것에 대해서는 속도조절과 내용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씀."]

최저임금을 지역별로 차등화해야 한다는 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는 입장까지 밝혔습니다.

[이진복/자유한국당 의원 : "지역마다 주거환경이 물가가 다르고 생활수준 다른데 동일한 최저임금을 적용하는 것이 옳은 겁니까?"]

[김동연/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최저임금 인상폭을 일정 폭의 밴드를 주고 지방에서 결정하는 결정권을 준다든지 하는 것도 아이디어 차원에서는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앞서 최저임금제 수정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전문가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말한 이낙연 총리와는 다른 견해를 밝힌 것입니다.

[김광림/자유한국당 의원 : "(최저임금제를) 바꾸실, 조정하실 의사 없으신가?"]

[이낙연/국무총리 : "저희로서는 현재 상태에서 차등적용 한다는 것에 따르는 여러가지 문제점 깊이 인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여당 핵심 관계자는 최저임금 지역별 차등화는 현실적으로 쉽지않다며, 최저임금 문제는 다른 정책으로 보완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