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난하고 불쌍할 것 같아요”…노인들 생각은?
입력 2018.10.02 (21:33) 수정 2018.10.02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일)은 노인의 날입니다.

특히 올해는 우리 사회가 고령사회에 진입하고 처음으로 맞는 노인의 날이기에 그 의미를 다시금 헤아려보게 되는데요.

'노인'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청년층의 노인에 대한 생각과 노인 스스로 생각하는 모습에는 큰 차이가 있었습니다.

윤봄이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노인과 청년들에게 물어봤습니다.

노인은 어렵고 불쌍한 존재일까?

[이지우/33살 : "폐지 줍고 고생하시는 거 보면 생계를 어떻게 해결하실까..."]

[임소미/23살 : "최저임금 이하로 받으실 거 같아요. 친구들도 못 받는데..."]

정작 노인들은 어떤 생각일까요?

[차기현/75살 : "젊은 사람들이 그렇게 걱정 안 해도 됩니다. 다 살길이 있어요."]

[윤아병/80살 : "차 선생님이나 젊은이들이 걱정 안 해도 되지!"]

[차기현/75살 : "너무 죽는 소리 할 필요 없어요!"]

노인들 생각은 우리 사회에서 존중될까요?

[정호영/25살 : "뉴스나 통계를 봐도 노인분들 의견 듣는다는 느낌을 못 받아요."]

역시 생각이 다릅니다.

[윤아병/80살 : "젊은이들이 많이 존중해 주고 국가에서도 잘해 주는 것 같아요."]

[선병규/67살 : "젊은 여러분들이 봉사활동도 해주시고..."]

청년은 노인의 처지를 실제보다 더 부정적으로 봅니다.

[이지우/33살 : "내 미래도 걱정인데 어르신들은 더 힘들지 않을까?"]

[임소미/23살 : "뉴스에서는 독거노인이 사망했다, 사고가 났다고 하니까..."]

정말 그럴까요?

[선병규/67살 : "불쌍하게만 보면 안되고, 여러분 생각과는 차이가 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가난하고 불쌍할 것 같아요”…노인들 생각은?
    • 입력 2018-10-02 21:43:19
    • 수정2018-10-02 22:03:07
    뉴스 9
[앵커]

오늘(2일)은 노인의 날입니다.

특히 올해는 우리 사회가 고령사회에 진입하고 처음으로 맞는 노인의 날이기에 그 의미를 다시금 헤아려보게 되는데요.

'노인'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청년층의 노인에 대한 생각과 노인 스스로 생각하는 모습에는 큰 차이가 있었습니다.

윤봄이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노인과 청년들에게 물어봤습니다.

노인은 어렵고 불쌍한 존재일까?

[이지우/33살 : "폐지 줍고 고생하시는 거 보면 생계를 어떻게 해결하실까..."]

[임소미/23살 : "최저임금 이하로 받으실 거 같아요. 친구들도 못 받는데..."]

정작 노인들은 어떤 생각일까요?

[차기현/75살 : "젊은 사람들이 그렇게 걱정 안 해도 됩니다. 다 살길이 있어요."]

[윤아병/80살 : "차 선생님이나 젊은이들이 걱정 안 해도 되지!"]

[차기현/75살 : "너무 죽는 소리 할 필요 없어요!"]

노인들 생각은 우리 사회에서 존중될까요?

[정호영/25살 : "뉴스나 통계를 봐도 노인분들 의견 듣는다는 느낌을 못 받아요."]

역시 생각이 다릅니다.

[윤아병/80살 : "젊은이들이 많이 존중해 주고 국가에서도 잘해 주는 것 같아요."]

[선병규/67살 : "젊은 여러분들이 봉사활동도 해주시고..."]

청년은 노인의 처지를 실제보다 더 부정적으로 봅니다.

[이지우/33살 : "내 미래도 걱정인데 어르신들은 더 힘들지 않을까?"]

[임소미/23살 : "뉴스에서는 독거노인이 사망했다, 사고가 났다고 하니까..."]

정말 그럴까요?

[선병규/67살 : "불쌍하게만 보면 안되고, 여러분 생각과는 차이가 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