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슴-갈비뼈’도 3D프린팅…국내 첫·세계 최대 이식 성공
입력 2018.10.04 (21:43) 수정 2018.10.04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3D 프린팅의 활용은 어디까질까요?

국내 의료진이 3D 프린팅으로 사람의 가슴뼈와 갈비뼈를 만들어 이식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국내에서는 처음이고, 세계적으로는 6번째인데요.

수술받은 환자는 빠른 차도를 보이며 새로운 삶을 살고 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3D 프린터로 만든 인공 흉곽입니다.

앞가슴뼈와 갈비뼈 5쌍, 모두 10개를 티타늄으로 만들었습니다.

단단하면서 유연하기까지 합니다.

지난달 19일, 이 티타늄 인공 흉곽을 중앙대병원 의료진이 뼈에 악성종양이 생긴 50대 환자에게 이식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국내 최초, 세계에서는 6번째입니다.

크기로는 가로 28, 세로 17센티미터로 세계에서 가장 큰 3D 인공 흉곽입니다.

6개월 시한부 인생을 살았을 환자는 수술 보름여 만에 산책할 정도로 빠르게 회복됐습니다.

['3D 인공 흉곽' 이식 환자 : "돌덩이 같은 게 눌리는 게, 눌리니까 잠을 못 자는 거예요. 뭐 좀 하려고 그러면 숨찬 건 둘째 치고 답답하니까 뭐가 눌린 것것 같이… 지금은 세상이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의료진은 3차원 CT 촬영을 통해, 환자의 흉곽을 똑같이 복제했습니다.

이후 암이 퍼진 가슴뼈와 갈비뼈 열 개를 제거한 뒤 3D 프린팅으로 만든 인공 흉곽을 끼워 맞춘 겁니다.

[박병준/중앙대병원 흉부외과 교수 : "더 중요한 건 어느 정도 탄력성이 있어야지 환자가 숨을 쉴 때마다 가슴이 커지고 작아지고를 반복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점에 주안을 두고 디자인을 하게 되었고."]

환자의 몸에 꼭 맞게 제작할 수 있고 수술 후 거부 반응도 적어서, 3D 프린팅 기술은 의료분야에서도 더 널리 활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가슴-갈비뼈’도 3D프린팅…국내 첫·세계 최대 이식 성공
    • 입력 2018-10-04 21:45:31
    • 수정2018-10-04 21:58:36
    뉴스 9
[앵커]

3D 프린팅의 활용은 어디까질까요?

국내 의료진이 3D 프린팅으로 사람의 가슴뼈와 갈비뼈를 만들어 이식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국내에서는 처음이고, 세계적으로는 6번째인데요.

수술받은 환자는 빠른 차도를 보이며 새로운 삶을 살고 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3D 프린터로 만든 인공 흉곽입니다.

앞가슴뼈와 갈비뼈 5쌍, 모두 10개를 티타늄으로 만들었습니다.

단단하면서 유연하기까지 합니다.

지난달 19일, 이 티타늄 인공 흉곽을 중앙대병원 의료진이 뼈에 악성종양이 생긴 50대 환자에게 이식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국내 최초, 세계에서는 6번째입니다.

크기로는 가로 28, 세로 17센티미터로 세계에서 가장 큰 3D 인공 흉곽입니다.

6개월 시한부 인생을 살았을 환자는 수술 보름여 만에 산책할 정도로 빠르게 회복됐습니다.

['3D 인공 흉곽' 이식 환자 : "돌덩이 같은 게 눌리는 게, 눌리니까 잠을 못 자는 거예요. 뭐 좀 하려고 그러면 숨찬 건 둘째 치고 답답하니까 뭐가 눌린 것것 같이… 지금은 세상이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의료진은 3차원 CT 촬영을 통해, 환자의 흉곽을 똑같이 복제했습니다.

이후 암이 퍼진 가슴뼈와 갈비뼈 열 개를 제거한 뒤 3D 프린팅으로 만든 인공 흉곽을 끼워 맞춘 겁니다.

[박병준/중앙대병원 흉부외과 교수 : "더 중요한 건 어느 정도 탄력성이 있어야지 환자가 숨을 쉴 때마다 가슴이 커지고 작아지고를 반복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점에 주안을 두고 디자인을 하게 되었고."]

환자의 몸에 꼭 맞게 제작할 수 있고 수술 후 거부 반응도 적어서, 3D 프린팅 기술은 의료분야에서도 더 널리 활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