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끝까지 간다’…KIA-롯데, 5위 놓고 ‘운명의 맞대결’
입력 2018.10.08 (21:47) 수정 2018.10.08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5강 막차 경쟁이 사실상 KIA와 롯데의 대결로 압축됐습니다.

이번주 4번의 맞대결이 향방을 가를 것으로 보이는데, 특히 최근 타격감이 좋은 KIA 이범호와 롯데 이대호의 방망이에 팀의 운명이 달려있습니다.

허솔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KIA와 롯데의 가을야구 승선 전쟁은 이제 단 한 경기 차까지 좁혀졌습니다.

승부는 이번주 네 번의 맞대결에서 갈립니다.

KIA의 해결사는 만루 홈런의 사나이, 이범호입니다.

개인통산 만루 홈런 17개, 만루일 때 타율이 5할이나 될 정도로 찬스에 강합니다.

지난 달 LG와의 5위 경쟁 승부처에서 추격 의지를 꺾는 만루홈런이 그랬고, 지난 주 2사 만루 상황에서도 담장을 넘길 뻔한 큼지막한 안타를 쳐내며 '만루 장인'의 진가를 증명했습니다.

[이범호/KIA : "제가 긴장을 하는 게 조금 덜하지 않나 생각을 해요. (만루 상황일 때는) 조금 더 집중하는 것 같아요, 어느 때보다도."]

진격의 롯데를 이끈 주축은 단연 이대호입니다.

롯데가 최근 16경기 13승 3패, 무서운 상승세를 펼치는 동안 이대호는 3경기 연속 결승타 등 3할 5푼 7리, 홈런 7개, 24타점으로 4번 타자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습니다.

데뷔 이후 두 번째로 40홈런 기록까지 달성한다면, 더불어 롯데의 5강행도 현실이 될 수 있습니다.

[이대호/롯데 : "제가 만들기보다는 선수들이 다 어떤 상황인지 알고 있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고 잘 준비하는 것 같아 기분 좋고, 저도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5위 KIA의 '굳히기'일 지 6위 롯데의 '막판 뒤집기'가 될 지, 가을야구 막차 승선의 열쇠는 이범호와 이대호, 두 베테랑 타자들의 방망이에 달려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 ‘끝까지 간다’…KIA-롯데, 5위 놓고 ‘운명의 맞대결’
    • 입력 2018-10-08 21:50:15
    • 수정2018-10-08 22:05:04
    뉴스 9
[앵커]

프로야구 5강 막차 경쟁이 사실상 KIA와 롯데의 대결로 압축됐습니다.

이번주 4번의 맞대결이 향방을 가를 것으로 보이는데, 특히 최근 타격감이 좋은 KIA 이범호와 롯데 이대호의 방망이에 팀의 운명이 달려있습니다.

허솔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KIA와 롯데의 가을야구 승선 전쟁은 이제 단 한 경기 차까지 좁혀졌습니다.

승부는 이번주 네 번의 맞대결에서 갈립니다.

KIA의 해결사는 만루 홈런의 사나이, 이범호입니다.

개인통산 만루 홈런 17개, 만루일 때 타율이 5할이나 될 정도로 찬스에 강합니다.

지난 달 LG와의 5위 경쟁 승부처에서 추격 의지를 꺾는 만루홈런이 그랬고, 지난 주 2사 만루 상황에서도 담장을 넘길 뻔한 큼지막한 안타를 쳐내며 '만루 장인'의 진가를 증명했습니다.

[이범호/KIA : "제가 긴장을 하는 게 조금 덜하지 않나 생각을 해요. (만루 상황일 때는) 조금 더 집중하는 것 같아요, 어느 때보다도."]

진격의 롯데를 이끈 주축은 단연 이대호입니다.

롯데가 최근 16경기 13승 3패, 무서운 상승세를 펼치는 동안 이대호는 3경기 연속 결승타 등 3할 5푼 7리, 홈런 7개, 24타점으로 4번 타자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습니다.

데뷔 이후 두 번째로 40홈런 기록까지 달성한다면, 더불어 롯데의 5강행도 현실이 될 수 있습니다.

[이대호/롯데 : "제가 만들기보다는 선수들이 다 어떤 상황인지 알고 있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고 잘 준비하는 것 같아 기분 좋고, 저도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5위 KIA의 '굳히기'일 지 6위 롯데의 '막판 뒤집기'가 될 지, 가을야구 막차 승선의 열쇠는 이범호와 이대호, 두 베테랑 타자들의 방망이에 달려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