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디지털 미디어로 다시 태어난 ‘반 고흐’의 명작들
입력 2018.10.11 (06:53) 수정 2018.10.11 (07: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의 한 전시회장 벽면 마다 나뭇가지와 잎들이 휘날리고, 초상화 속 인물들은 카멜레온처럼 시시각각 변화무쌍하게 달라집니다.

마치 3D 영화관에 온 듯한 이곳은 세기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명작들을 디지털 미디어 기술로 재해석한 전시회인데요.

움직이는 입체 영상으로 재창조한 그의 작품들을 투영하거나 한쪽 벽면을 다 채울 만큼 특대화해서 관람객들이 그의 화풍에 몰입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합니다.

이 독특한 전시회는 앞으로 더 많은 나라를 찾아가 관람객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디지털광장>이었습니다.
  • [디지털 광장] 디지털 미디어로 다시 태어난 ‘반 고흐’의 명작들
    • 입력 2018-10-11 06:57:07
    • 수정2018-10-11 07:01:17
    뉴스광장 1부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의 한 전시회장 벽면 마다 나뭇가지와 잎들이 휘날리고, 초상화 속 인물들은 카멜레온처럼 시시각각 변화무쌍하게 달라집니다.

마치 3D 영화관에 온 듯한 이곳은 세기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명작들을 디지털 미디어 기술로 재해석한 전시회인데요.

움직이는 입체 영상으로 재창조한 그의 작품들을 투영하거나 한쪽 벽면을 다 채울 만큼 특대화해서 관람객들이 그의 화풍에 몰입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합니다.

이 독특한 전시회는 앞으로 더 많은 나라를 찾아가 관람객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디지털광장>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