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감 이틀째…상임위 곳곳서 여야 격돌
입력 2018.10.11 (17:05) 수정 2018.10.11 (17:1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는 어제에 이어 이틀째 국정감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상임위 14곳에 국감이 진행됐는데, 곳곳에서 여야가 격돌했습니다.

정창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상대 국감은 시작하자마자 파행이었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도덕성을 문제삼으며 증인 선서를 인정하지 않고 15분 만에 퇴장하기도 했습니다.

[곽상도/자유한국당 의원 : "현재 교육부 장관의 자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희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

여당은 인사청문회에 이어 대정부질문을 통해 장관에게 제기됐던 의혹들은 충분히 소명됐다고 맞섰습니다.

[조승래/더불어민주당 의원 : "자유한국당 의원들께서 국정감사 자리에서도 또 똑같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서 정말로 실망입니다."]

결국 유 장관은 한국당 의원들의 불참 속에 증인 선서와 인삿말을 했고, 속개된 회의에서도 한국당 의원들은 장관 대신 차관에게 질의했습니다.

헌법재판소 국정감사는 사상 초유의 헌법재판관 공백사태를 두고 여야가 '네 탓 공방'을 벌이며 공전했습니다.

[김도읍/자유한국당 의원 : "대통령께서 국민들을 상대로 한 인사기준을 스스로 파기한 부분에 대해서 한 말씀 해달라는 거에요."]

[송기헌/더불어민주당 의원 : "야당 의원들이 말씀하시는 것처럼 흠결이 있으면 표결을 통해서 부결시키면 되고, 부결하고 나서 적임자를 찾으면 맞지..."]

방통위 국감에선 정부가 예고한 가짜뉴스 근절대책에 의원들의 질의가 집중됐습니다.

정부와 여당은 가짜뉴스를 규제하겠다는 것이라고 정의한 반면, 한국당은 보수언론에 대한 재갈물리기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환노위에선 최저임금 인상 여파와 관련해 여야가 공방을 벌였고, 행안위에선 고양 저유소 화재 수사와 관련해 경찰의 성급한 부실 수사라는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 국감 이틀째…상임위 곳곳서 여야 격돌
    • 입력 2018-10-11 17:08:26
    • 수정2018-10-11 17:11:12
    뉴스 5
[앵커]

국회는 어제에 이어 이틀째 국정감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상임위 14곳에 국감이 진행됐는데, 곳곳에서 여야가 격돌했습니다.

정창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상대 국감은 시작하자마자 파행이었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도덕성을 문제삼으며 증인 선서를 인정하지 않고 15분 만에 퇴장하기도 했습니다.

[곽상도/자유한국당 의원 : "현재 교육부 장관의 자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희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

여당은 인사청문회에 이어 대정부질문을 통해 장관에게 제기됐던 의혹들은 충분히 소명됐다고 맞섰습니다.

[조승래/더불어민주당 의원 : "자유한국당 의원들께서 국정감사 자리에서도 또 똑같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서 정말로 실망입니다."]

결국 유 장관은 한국당 의원들의 불참 속에 증인 선서와 인삿말을 했고, 속개된 회의에서도 한국당 의원들은 장관 대신 차관에게 질의했습니다.

헌법재판소 국정감사는 사상 초유의 헌법재판관 공백사태를 두고 여야가 '네 탓 공방'을 벌이며 공전했습니다.

[김도읍/자유한국당 의원 : "대통령께서 국민들을 상대로 한 인사기준을 스스로 파기한 부분에 대해서 한 말씀 해달라는 거에요."]

[송기헌/더불어민주당 의원 : "야당 의원들이 말씀하시는 것처럼 흠결이 있으면 표결을 통해서 부결시키면 되고, 부결하고 나서 적임자를 찾으면 맞지..."]

방통위 국감에선 정부가 예고한 가짜뉴스 근절대책에 의원들의 질의가 집중됐습니다.

정부와 여당은 가짜뉴스를 규제하겠다는 것이라고 정의한 반면, 한국당은 보수언론에 대한 재갈물리기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환노위에선 최저임금 인상 여파와 관련해 여야가 공방을 벌였고, 행안위에선 고양 저유소 화재 수사와 관련해 경찰의 성급한 부실 수사라는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