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통위원장 “지상파 중간광고 11월 입법 추진”
입력 2018.10.11 (21:44) 수정 2018.10.11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 동안 지상파 방송사에만 금지됐던 중간광고가 곧 허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달라진 방송 환경 속 지상파방송사가 위기에 직면했다는 우려 속에, 방송통신위원장이 다음 달 중 관련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나선 의원들은 지상파 방송사들의 광고 매출이 해마다 30% 이상 줄고 있다며 공영방송의 위기를 우려합니다.

[김경진/민주평화당 의원/과방위원 : "우리가 지상파가 과연 없어지면 방송보도의 공정성을 시스템으로 어떻게 담보할 수 있을 것인가."]

방송통신위원장도 막중한 위기라고 공감한 상황.

의원들은 위기 원인 가운데 하나로 지상파 방송사에만 가해지는 규제를 꼽습니다.

종합편성채널과 케이블 채널이 만들어질 당시 신생 채널의 안착을 위해 지상파에게만 금지했던 중간광고를 풀어줘야 한다는 겁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과방위원 : "비대칭 문제를 풀어줘야 되지 않습니까? 종편에 대한 특혜를 없애든가,다시 말해서 종편에는 허용해 주고 있던 중간광고를 없애든가, 지상파에 중간광고를 허용해주든가 결론 내실 겁니까?"]

이에대해 방송통신위원장은 중간 광고 허용에 대해 연구 용역과 의견 수렴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이효성/방송통신위원장 : "나름대로 정지 작업을 해 왔고, 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가 바로 논의를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면서 다음달 중에 중간광고를 허용하는 시행령을 입법예고 하겠다고 답해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로드맵도 처음으로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 방통위원장 “지상파 중간광고 11월 입법 추진”
    • 입력 2018-10-11 21:46:24
    • 수정2018-10-11 21:56:21
    뉴스 9
[앵커]

그 동안 지상파 방송사에만 금지됐던 중간광고가 곧 허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달라진 방송 환경 속 지상파방송사가 위기에 직면했다는 우려 속에, 방송통신위원장이 다음 달 중 관련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나선 의원들은 지상파 방송사들의 광고 매출이 해마다 30% 이상 줄고 있다며 공영방송의 위기를 우려합니다.

[김경진/민주평화당 의원/과방위원 : "우리가 지상파가 과연 없어지면 방송보도의 공정성을 시스템으로 어떻게 담보할 수 있을 것인가."]

방송통신위원장도 막중한 위기라고 공감한 상황.

의원들은 위기 원인 가운데 하나로 지상파 방송사에만 가해지는 규제를 꼽습니다.

종합편성채널과 케이블 채널이 만들어질 당시 신생 채널의 안착을 위해 지상파에게만 금지했던 중간광고를 풀어줘야 한다는 겁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과방위원 : "비대칭 문제를 풀어줘야 되지 않습니까? 종편에 대한 특혜를 없애든가,다시 말해서 종편에는 허용해 주고 있던 중간광고를 없애든가, 지상파에 중간광고를 허용해주든가 결론 내실 겁니까?"]

이에대해 방송통신위원장은 중간 광고 허용에 대해 연구 용역과 의견 수렴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이효성/방송통신위원장 : "나름대로 정지 작업을 해 왔고, 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가 바로 논의를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면서 다음달 중에 중간광고를 허용하는 시행령을 입법예고 하겠다고 답해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로드맵도 처음으로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