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 유엔 주재 北대사 “제재로 인민 존재와 개발 권리 제한”
입력 2018.10.19 (12:05) 수정 2018.10.19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대북제재로 인민의 존재와 개발 권리가 심각하게 제한받고 있다고 호소했다고 미국의소리 방송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김 대사는 지난 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제2위원회에서 필수 약품과 엑스레이 장비 등 인도적 원조 품목도 운송이 금지돼 있다며 이런 물품들은 어린이와 여성 등 인민들에게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김인철 유엔주재 북한대사관 서기관은 지난 12일 열린 유엔총회 6위원회에서 유엔사를 괴물에 비유하며 가능한한 빨리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김성 유엔 주재 北대사 “제재로 인민 존재와 개발 권리 제한”
    • 입력 2018-10-19 12:06:47
    • 수정2018-10-19 13:03:43
    뉴스 12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대북제재로 인민의 존재와 개발 권리가 심각하게 제한받고 있다고 호소했다고 미국의소리 방송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김 대사는 지난 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제2위원회에서 필수 약품과 엑스레이 장비 등 인도적 원조 품목도 운송이 금지돼 있다며 이런 물품들은 어린이와 여성 등 인민들에게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김인철 유엔주재 북한대사관 서기관은 지난 12일 열린 유엔총회 6위원회에서 유엔사를 괴물에 비유하며 가능한한 빨리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