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상하이 수족관 고래 내년 봄 새 서식지로 이동
입력 2018.10.22 (07:31) 수정 2018.10.22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국 상하이의 창펑 오션 월드에 있는 리틀 화이트와 리틀 그레이로 불리는 벨루아 고래인데요.

세계적인 멸종위기종입니다.

이들은 약 9년 동안 수족관에 갖혀 지내며 사육사의 명령에 따라 묘기를 부려왔는데요.

동물보호단체의 노력으로 두 마리의 벨루아 고래가 북극 서식자와 가장 가까운 야생 환경인 아이슬란드 하이메이라는 곳으로 이동하게 됐습니다.

고래의 상태를 고려해 내년 봄쯤 이동을 할 예정인데요.

30시간에 걸쳐 약 만 킬로미터를 이동해야 하는 긴 여정이라고 합니다.
  • [지금 세계는] 상하이 수족관 고래 내년 봄 새 서식지로 이동
    • 입력 2018-10-22 07:33:46
    • 수정2018-10-22 07:50:58
    뉴스광장
중국 상하이의 창펑 오션 월드에 있는 리틀 화이트와 리틀 그레이로 불리는 벨루아 고래인데요.

세계적인 멸종위기종입니다.

이들은 약 9년 동안 수족관에 갖혀 지내며 사육사의 명령에 따라 묘기를 부려왔는데요.

동물보호단체의 노력으로 두 마리의 벨루아 고래가 북극 서식자와 가장 가까운 야생 환경인 아이슬란드 하이메이라는 곳으로 이동하게 됐습니다.

고래의 상태를 고려해 내년 봄쯤 이동을 할 예정인데요.

30시간에 걸쳐 약 만 킬로미터를 이동해야 하는 긴 여정이라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