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당, ‘채용 비리’ 국정조사 요구…정의당도 가세
입력 2018.10.22 (21:01) 수정 2018.10.22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교통공사에서 불거진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이 정치권의 뜨거운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야당들이 일제히 국회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는데, 여당은 무책임한 의혹 제기라며 국정감사가 끝나고 다시 논의하자고 맞섰습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반환점을 돈 국회 국정감사.

채용 비리 의혹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서울시에 대한 감사가 진행됐던 국토위는 물론,

[이현재/자유한국당 의원/국토위원 : "11%, 열 명 중 한 명이 친인척이다. 시장님께서는 이것이 정상적인 공기업의 채용 형태라고 보십니까?"]

감사원 국정감사에서도 이 문제가 지적됐습니다.

[박지원/민주평화당 의원/법사위원 : "만약 감사원이 제 구실을 했다면 이런 국민적 분노가 있을 수 있을까..."]

야 3당은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으로 제출하며 여당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였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국민들의 알 권리를 제대로 보장하는 그런 차원에서라도 국정조사는 별도로 이뤄져야 한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정의당도 찬성 입장으로 돌아섰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 의원들이 연루된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도 함께 조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정호진/정의당 대변인 : "500여 명의 취업자 전원이 채용 비리 의심자로 드러난 강원랜드 채용 비리 사건에 대해서도 함께 국정조사를 해야 함을 밝힙니다."]

민주당은 제기된 의혹의 상당수가 근거 없는 폭로로 드러났다며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신문에서 일면 톱으로 냈던 기사도 신문사에서 (오보라고) 사과까지 했잖아요. 침소봉대해서 자꾸 만들어 내는 것들을 가지고 국정조사한다는 것 자체가 납득할 수 없죠."]

그러면서도 여당은 정말 필요하다면 응할 생각이라며, 국정감사가 끝나고 다시 논의하자고 했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야당, ‘채용 비리’ 국정조사 요구…정의당도 가세
    • 입력 2018-10-22 21:03:35
    • 수정2018-10-22 22:31:16
    뉴스 9
[앵커]

서울교통공사에서 불거진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이 정치권의 뜨거운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야당들이 일제히 국회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는데, 여당은 무책임한 의혹 제기라며 국정감사가 끝나고 다시 논의하자고 맞섰습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반환점을 돈 국회 국정감사.

채용 비리 의혹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서울시에 대한 감사가 진행됐던 국토위는 물론,

[이현재/자유한국당 의원/국토위원 : "11%, 열 명 중 한 명이 친인척이다. 시장님께서는 이것이 정상적인 공기업의 채용 형태라고 보십니까?"]

감사원 국정감사에서도 이 문제가 지적됐습니다.

[박지원/민주평화당 의원/법사위원 : "만약 감사원이 제 구실을 했다면 이런 국민적 분노가 있을 수 있을까..."]

야 3당은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으로 제출하며 여당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였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국민들의 알 권리를 제대로 보장하는 그런 차원에서라도 국정조사는 별도로 이뤄져야 한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정의당도 찬성 입장으로 돌아섰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 의원들이 연루된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도 함께 조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정호진/정의당 대변인 : "500여 명의 취업자 전원이 채용 비리 의심자로 드러난 강원랜드 채용 비리 사건에 대해서도 함께 국정조사를 해야 함을 밝힙니다."]

민주당은 제기된 의혹의 상당수가 근거 없는 폭로로 드러났다며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신문에서 일면 톱으로 냈던 기사도 신문사에서 (오보라고) 사과까지 했잖아요. 침소봉대해서 자꾸 만들어 내는 것들을 가지고 국정조사한다는 것 자체가 납득할 수 없죠."]

그러면서도 여당은 정말 필요하다면 응할 생각이라며, 국정감사가 끝나고 다시 논의하자고 했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