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러 접경 헤이룽강 ‘혹한’…공기부양정으로 여객 운송
입력 2018.10.29 (19:24) 수정 2018.10.29 (20:0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과 러시아 접경 지역은 벌써 영하 10도 가까이 떨어지는 혹한과 폭설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국경선이 지나는 헤이룽강도 얼어붙기 시작하면서 출입국 여객과 수하물을 운송하기 위해 공기부양정이 투입됐습니다.

선양 김명주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꽁꽁 얼어붙은 헤이룽강에 공기부양정이 등장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국경을 가로질러 시원스럽게 내달립니다.

겨울철 통관과 출입국 여객 수송을 위해 러시아는 9척, 중국은 5척의 공기부양정을 투입했습니다.

[중국 신문망 보도 : "공기부양정은 유빙기, 양국 간에 특수한 교통 운송을 위해 도입됐습니다. 속도가 빠르고 자주 운항되기 때문에 아주 편리합니다."]

강물이 얼어붙으면서 선박 운항이 힘들어졌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안전입니다.

수십 명의 여객을 실은 공기부양정은 아무리 속도를 줄여도 강둑에 미끄러지듯 도착합니다.

[겅하오난/중국 헤이허시 해사국 공무원 : "동력장치와 제동장치 등을 미리 점검해 유빙기 악천후와 얼음 상황 변화에 완벽히 적응하도록 비상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중국 매체들은 운행 첫날 천여 명의 여객들이 공기부양정을 타고 중러 국경을 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최저 기온이 영하 3~40도까지 떨어지는 12월 중순 이후로는 차량을 이용한 여객 화물 운송도 가능할 전망입니다.

중국 매체들은 중러 국경의 4계절 통관이 가능해졌다고 강조하는 분위기입니다.

미국과의 관세 전쟁으로 러시아와의 교역량이 급증한 상황을 반영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선양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중-러 접경 헤이룽강 ‘혹한’…공기부양정으로 여객 운송
    • 입력 2018-10-29 19:27:28
    • 수정2018-10-29 20:08:07
    뉴스 7
[앵커]

중국과 러시아 접경 지역은 벌써 영하 10도 가까이 떨어지는 혹한과 폭설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국경선이 지나는 헤이룽강도 얼어붙기 시작하면서 출입국 여객과 수하물을 운송하기 위해 공기부양정이 투입됐습니다.

선양 김명주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꽁꽁 얼어붙은 헤이룽강에 공기부양정이 등장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국경을 가로질러 시원스럽게 내달립니다.

겨울철 통관과 출입국 여객 수송을 위해 러시아는 9척, 중국은 5척의 공기부양정을 투입했습니다.

[중국 신문망 보도 : "공기부양정은 유빙기, 양국 간에 특수한 교통 운송을 위해 도입됐습니다. 속도가 빠르고 자주 운항되기 때문에 아주 편리합니다."]

강물이 얼어붙으면서 선박 운항이 힘들어졌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안전입니다.

수십 명의 여객을 실은 공기부양정은 아무리 속도를 줄여도 강둑에 미끄러지듯 도착합니다.

[겅하오난/중국 헤이허시 해사국 공무원 : "동력장치와 제동장치 등을 미리 점검해 유빙기 악천후와 얼음 상황 변화에 완벽히 적응하도록 비상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중국 매체들은 운행 첫날 천여 명의 여객들이 공기부양정을 타고 중러 국경을 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최저 기온이 영하 3~40도까지 떨어지는 12월 중순 이후로는 차량을 이용한 여객 화물 운송도 가능할 전망입니다.

중국 매체들은 중러 국경의 4계절 통관이 가능해졌다고 강조하는 분위기입니다.

미국과의 관세 전쟁으로 러시아와의 교역량이 급증한 상황을 반영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선양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