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의 트럼프’ 보우소나루 대통령 당선…‘좌파’ 퇴조
입력 2018.10.29 (21:42) 수정 2018.10.29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브라질 대통령 선거에서 극우 성향의 보우소나루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리며 자국의 실리를 앞세운 보우소나루 당선인은 공약에서 한국을 배워야한다고도 했는데요.

이재환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대통령 당선인 집앞을 지지자들이 가득 메웠습니다.

군 출신 극우성향의 보우소나루 후보가 득표율 55%로 새 대통령에 당선됐습니다.

13년여 집권해온 노동자당 출신 좌파 대통령들이 부패로 수감되거나 탄핵되면서 민심은 변화를 택했습니다.

[노나토/리우데자네이루 시민 : "새로운 사람을 경험해 봅시다. 저는 이미 네번이나 대선에서 노동자당을 믿고 투표했습니다,"]

보우소나루의 당선으로 이른바 '핑크 타이드'로 불리며, 20년간 남미를 휩쓴 온건좌파의 시대가 가고 아르헨티나와 칠레, 콜롬비아 등 남미 6개국에서 우파지도자가 정권을 잡는 정치지형이 형성됐습니다.

당선인은 여성비하와 동성애 혐오 등의 막말로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렸습니다.

그럼에도, 민심은 부패와 치안 불안을 해결할 수 있는 새 리더십에 대한 기대를 선택했습니다.

시장을 개방하고 교류를 늘려 선진국과의 격차를 줄이겠다는게 당선 일성입니다.

[보우소나루/브라질 대통령 당선인 : "브라질 제품의 경제적, 기술적 가치를 높이는 균등한 관계를 추구할 것입니다."]

특히, 보우소나루 당선인이 공약을 통해 교육과 항만 인프라 등 2가지 부문에서 한국을 배워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한국과의 교류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리우데자네이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브라질의 트럼프’ 보우소나루 대통령 당선…‘좌파’ 퇴조
    • 입력 2018-10-29 21:44:58
    • 수정2018-10-29 22:00:52
    뉴스 9
[앵커]

브라질 대통령 선거에서 극우 성향의 보우소나루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리며 자국의 실리를 앞세운 보우소나루 당선인은 공약에서 한국을 배워야한다고도 했는데요.

이재환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대통령 당선인 집앞을 지지자들이 가득 메웠습니다.

군 출신 극우성향의 보우소나루 후보가 득표율 55%로 새 대통령에 당선됐습니다.

13년여 집권해온 노동자당 출신 좌파 대통령들이 부패로 수감되거나 탄핵되면서 민심은 변화를 택했습니다.

[노나토/리우데자네이루 시민 : "새로운 사람을 경험해 봅시다. 저는 이미 네번이나 대선에서 노동자당을 믿고 투표했습니다,"]

보우소나루의 당선으로 이른바 '핑크 타이드'로 불리며, 20년간 남미를 휩쓴 온건좌파의 시대가 가고 아르헨티나와 칠레, 콜롬비아 등 남미 6개국에서 우파지도자가 정권을 잡는 정치지형이 형성됐습니다.

당선인은 여성비하와 동성애 혐오 등의 막말로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렸습니다.

그럼에도, 민심은 부패와 치안 불안을 해결할 수 있는 새 리더십에 대한 기대를 선택했습니다.

시장을 개방하고 교류를 늘려 선진국과의 격차를 줄이겠다는게 당선 일성입니다.

[보우소나루/브라질 대통령 당선인 : "브라질 제품의 경제적, 기술적 가치를 높이는 균등한 관계를 추구할 것입니다."]

특히, 보우소나루 당선인이 공약을 통해 교육과 항만 인프라 등 2가지 부문에서 한국을 배워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한국과의 교류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리우데자네이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