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급력’ 높은 BJ 잡아라…‘모바일 복고 게임’도 열풍
입력 2018.11.16 (19:28) 수정 2018.11.16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금 부산에서는 국내 최대게임전시회인 지스타가 열리고 있는데요.

올해는 주요제작사들이 '모바일 복고 게임'을 다수 선보이면서, 게임업계가 당장의 수익에만 매몰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범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명 인터넷방송인의 등장에 게임 부스가 뜨겁게 달궈집니다.

'보는 재미'가 게임 홍보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치면서, 이들은 올해 지스타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대도서관/콘텐츠 크리에이터 : "즐겁게 플레이하는 모습들을 보여주면서, 그 게임을 또 많은 시청자분과 함께 즐기려고 노력하고 있거든요."]

대형 게임회사들은 이번 전시회에서 과거 '성공했던 PC게임'을 모바일용으로 만들어 공개했습니다.

익숙한 콘텐츠로 3, 40대 게이머들의 향수를 자극해 흥행확률을 높이겠다는 의도입니다.

[이상민/대구시 서구 : "어렸을 때 PC에서 하던 게임을 모바일로 하니까 느낌이 새롭고 옛날 향수가 느껴져서 많이 좋았습니다."]

이렇듯 대형 업체들마저 수익성에만 매달리면서, 중소 업체들의 공장형 모바일게임 쏠림 현상도 더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상위 3개 기업이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하는 국내 게임시장에선 '다음'을 기약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정호윤/유진투자증권 분석전문가 : "제일 적은 자원을 들여서 제일 큰 효용을 뽑아낼 수 있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고 해석을 하는 거죠. 메뉴가 몇 개 없는 음식점 같은 게 돼버리는 거죠. 모바일 게임이."]

단기적인 수익을 좇는 환경에선 시장을 선도하는 신작이 나올 수 없다는 지적도 제기됩니다.

[서태건/가천대 게임대학원장 : "시장의 트렌드만 쫓아가다 보면 장기적인 안목을 갖는 게임들이 나오기 힘들기 때문에, 다양한 플랫폼과 장르의 게임에 도전을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올해 14회째로,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지스타 2018.

시장의 외형적 성장만큼, 전체 게임산업 생태계의 생존을 놓고 치열한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 ‘파급력’ 높은 BJ 잡아라…‘모바일 복고 게임’도 열풍
    • 입력 2018-11-16 19:31:07
    • 수정2018-11-16 19:45:56
    뉴스 7
[앵커]

지금 부산에서는 국내 최대게임전시회인 지스타가 열리고 있는데요.

올해는 주요제작사들이 '모바일 복고 게임'을 다수 선보이면서, 게임업계가 당장의 수익에만 매몰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범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명 인터넷방송인의 등장에 게임 부스가 뜨겁게 달궈집니다.

'보는 재미'가 게임 홍보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치면서, 이들은 올해 지스타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대도서관/콘텐츠 크리에이터 : "즐겁게 플레이하는 모습들을 보여주면서, 그 게임을 또 많은 시청자분과 함께 즐기려고 노력하고 있거든요."]

대형 게임회사들은 이번 전시회에서 과거 '성공했던 PC게임'을 모바일용으로 만들어 공개했습니다.

익숙한 콘텐츠로 3, 40대 게이머들의 향수를 자극해 흥행확률을 높이겠다는 의도입니다.

[이상민/대구시 서구 : "어렸을 때 PC에서 하던 게임을 모바일로 하니까 느낌이 새롭고 옛날 향수가 느껴져서 많이 좋았습니다."]

이렇듯 대형 업체들마저 수익성에만 매달리면서, 중소 업체들의 공장형 모바일게임 쏠림 현상도 더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상위 3개 기업이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하는 국내 게임시장에선 '다음'을 기약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정호윤/유진투자증권 분석전문가 : "제일 적은 자원을 들여서 제일 큰 효용을 뽑아낼 수 있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고 해석을 하는 거죠. 메뉴가 몇 개 없는 음식점 같은 게 돼버리는 거죠. 모바일 게임이."]

단기적인 수익을 좇는 환경에선 시장을 선도하는 신작이 나올 수 없다는 지적도 제기됩니다.

[서태건/가천대 게임대학원장 : "시장의 트렌드만 쫓아가다 보면 장기적인 안목을 갖는 게임들이 나오기 힘들기 때문에, 다양한 플랫폼과 장르의 게임에 도전을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올해 14회째로,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지스타 2018.

시장의 외형적 성장만큼, 전체 게임산업 생태계의 생존을 놓고 치열한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