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드사 노조 강력 반발…소비자 혜택 축소는 불가피
입력 2018.11.26 (21:03) 수정 2018.11.26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개편안에 대해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들은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깁니다.

그러나 카드회사 노조는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며 총파업까지 예고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왜 그런건지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카드사 노조는 정부의 계산대로 카드사들이 수수료를 내릴 여력이 도저히 없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안대로라면 카드사들이 적자에 빠지고, 결국 대량 해고도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중소가맹점 수수료를 낮출 수밖에 없다면 대기업 가맹점의 수수료는 올려달라고도 요구했습니다.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총파업도 불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경호/카드사 노동조합협의회 의장 : "대기업 가맹점들이 이 수수료 발표 안을 보고 카드사들을 옥죄어서 수수료 인하를 요구한다고 하면 그로 인해 카드 산업 자체가 말살될 수 있다(고 봅니다)."]

카드사들은 수수료를 덜 받고도 수익을 내기 위해선 결국 마케팅 비용을 줄여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지난해 카드사들이 제공한 무이자 할부나 포인트 적립 등의 각종 부가서비스 혜택 규모는 5조 8천억으로 추산됩니다.

카드사들이 받는 연회비의 7배를 넘습니다.

정부도, 이 비용을 줄이라고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 혜택 축소는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소비자들로부턴 불만의 목소리가 나올 수도 있습니다.

[임성우/서울시 마포구 : "마일리지라든지 이런 것들 때문에 신용카드 쓰는 경우 많거든요. 그런 것들이 줄어든다고 하면 신용카드를 꼭 사용해야 되는 장점이 줄어들 것 같아요."]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은 수수료 인하는 환영하지만, 궁극적으론 협상권이 있어야 한다며 단체 협상권을 인정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카드사 노조 강력 반발…소비자 혜택 축소는 불가피
    • 입력 2018-11-26 21:05:22
    • 수정2018-11-26 22:31:05
    뉴스 9
[앵커]

이번 개편안에 대해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들은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깁니다.

그러나 카드회사 노조는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며 총파업까지 예고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왜 그런건지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카드사 노조는 정부의 계산대로 카드사들이 수수료를 내릴 여력이 도저히 없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안대로라면 카드사들이 적자에 빠지고, 결국 대량 해고도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중소가맹점 수수료를 낮출 수밖에 없다면 대기업 가맹점의 수수료는 올려달라고도 요구했습니다.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총파업도 불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경호/카드사 노동조합협의회 의장 : "대기업 가맹점들이 이 수수료 발표 안을 보고 카드사들을 옥죄어서 수수료 인하를 요구한다고 하면 그로 인해 카드 산업 자체가 말살될 수 있다(고 봅니다)."]

카드사들은 수수료를 덜 받고도 수익을 내기 위해선 결국 마케팅 비용을 줄여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지난해 카드사들이 제공한 무이자 할부나 포인트 적립 등의 각종 부가서비스 혜택 규모는 5조 8천억으로 추산됩니다.

카드사들이 받는 연회비의 7배를 넘습니다.

정부도, 이 비용을 줄이라고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 혜택 축소는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소비자들로부턴 불만의 목소리가 나올 수도 있습니다.

[임성우/서울시 마포구 : "마일리지라든지 이런 것들 때문에 신용카드 쓰는 경우 많거든요. 그런 것들이 줄어든다고 하면 신용카드를 꼭 사용해야 되는 장점이 줄어들 것 같아요."]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은 수수료 인하는 환영하지만, 궁극적으론 협상권이 있어야 한다며 단체 협상권을 인정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