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벤투호 황태자’ 황인범 “이젠 K리그1 가자!”
입력 2018.11.26 (21:45) 수정 2018.11.26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잘 나가는 '벤투호의 황태자' 황인범은 축구 인생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는데요.

이틀 뒤 광주와의 준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소속팀 대전의 K리그 원 승격을 다짐하며 화려한 피날레를 찍겠다는 각오입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0월 파나마를 상대로 A매치 네 경기 만에 터뜨린 감격적인 데뷔골.

내년 아시안컵 경쟁자 우즈베크전에서 선제골로 연결된 감각적인 패스까지.

손흥민의 번호인 7번을 달고 뛴 호주 원정까지 마치고 난 황인범은 벤투호의 황태자로 떠올랐습니다.

[황인범/대전 : "손흥민 선배님이 주말에 골 넣어서 축하한다고 문자했는데, 7번 어울리니까 계속 달고 뛰라고 하더라고요."]

스무 두 살 청년, 황인범은 올해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난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특례 혜택을 받아 자신의 생일날, 입대 9개월 만에 조기전역이라는 큰 선물을 받았습니다.

원소속팀 복귀전에서는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역전골을 도우면서 개인통산 K리그 백 경기 출전을 자축했습니다.

현역 시절, 프리킥의 마술사로 불리던 고종수 감독과의 만남도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이틀 전 결혼식을 올리고도 경기 준비로 신혼여행까지 미룬 고종수 감독에게 승격이라는 최고의 선물을 안기겠다는 각오입니다.

[황인범/대전 : "어떤 상황에서 킥을 차야하는지 감독님께서 지도해주세요. 승격이 감독님에게 큰 선물이 될거라고 생각합니다."]

화려한 피날레를 향해 달려가는 황인범의 도전은 모레, 광주와의 준플레이오프에서 시작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벤투호 황태자’ 황인범 “이젠 K리그1 가자!”
    • 입력 2018-11-26 21:46:56
    • 수정2018-11-26 22:07:16
    뉴스 9
[앵커]

최근 잘 나가는 '벤투호의 황태자' 황인범은 축구 인생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는데요.

이틀 뒤 광주와의 준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소속팀 대전의 K리그 원 승격을 다짐하며 화려한 피날레를 찍겠다는 각오입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0월 파나마를 상대로 A매치 네 경기 만에 터뜨린 감격적인 데뷔골.

내년 아시안컵 경쟁자 우즈베크전에서 선제골로 연결된 감각적인 패스까지.

손흥민의 번호인 7번을 달고 뛴 호주 원정까지 마치고 난 황인범은 벤투호의 황태자로 떠올랐습니다.

[황인범/대전 : "손흥민 선배님이 주말에 골 넣어서 축하한다고 문자했는데, 7번 어울리니까 계속 달고 뛰라고 하더라고요."]

스무 두 살 청년, 황인범은 올해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난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특례 혜택을 받아 자신의 생일날, 입대 9개월 만에 조기전역이라는 큰 선물을 받았습니다.

원소속팀 복귀전에서는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역전골을 도우면서 개인통산 K리그 백 경기 출전을 자축했습니다.

현역 시절, 프리킥의 마술사로 불리던 고종수 감독과의 만남도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이틀 전 결혼식을 올리고도 경기 준비로 신혼여행까지 미룬 고종수 감독에게 승격이라는 최고의 선물을 안기겠다는 각오입니다.

[황인범/대전 : "어떤 상황에서 킥을 차야하는지 감독님께서 지도해주세요. 승격이 감독님에게 큰 선물이 될거라고 생각합니다."]

화려한 피날레를 향해 달려가는 황인범의 도전은 모레, 광주와의 준플레이오프에서 시작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