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주 하수관 공사 매몰 2명 사망…안전 장치 없어
입력 2018.12.06 (07:38) 수정 2018.12.06 (13:31)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12/5) 낮 경기도 파주에서는 하수관로 공사를 하면서 흙더미가 무너져 내려 근로자 2명이 매몰돼 숨졌습니다.

사유지 공사장이라 관할 시청에 신고도 하지 않았고, 아무런 안전 장치도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축 공장 옆에 300mm 크기의 하수관을 묻는 공사 현장입니다.

터파기 작업을 하던 굴삭기가 멈춰섰습니다.

관 연결 작업을 하던 근로자 52살 A씨 등 2명이 매몰돼 숨졌기 때문입니다.

[손건익/파주소방서 교하119안전센터장 : "매몰된 깊이가 너무 깊었고 매몰된 흙도 너무 단단한 재질로 덮여 있었기 때문에 상황이 안좋았습니다."]

사고는 터파기를 하면서 쌓아뒀던 흙더미와 함께 옹벽이 무너지면서 발생했습니다.

숨진 근로자들은 일용직 근로자로 현장에 처음 투입됐지만, 안전모도 쓰지 않았습니다.

3미터 이상 터파기를 했지만, 흙막이 등 안전 시설도 전혀 없습니다.

사고가 난 공사장은 대형 전신주가 바로 옆에 있어 조금만 더 충격을 가하면,추가 붕괴의 위험도 안고 있습니다.

산업안전보건법 등 관련 규정을 지키지 않았지만, 이 공사는 사유지에서 진행돼 관할 시청에 신고도 하지 않았습니다.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반 : "(파주시에) 신고가 안 돼서 이게 괜찮은 건지, 안 되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경찰은 공사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함께, 업무상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파주 하수관 공사 매몰 2명 사망…안전 장치 없어
    • 입력 2018-12-06 07:40:42
    • 수정2018-12-06 13:31:22
    뉴스광장(경인)
[앵커]

어제(12/5) 낮 경기도 파주에서는 하수관로 공사를 하면서 흙더미가 무너져 내려 근로자 2명이 매몰돼 숨졌습니다.

사유지 공사장이라 관할 시청에 신고도 하지 않았고, 아무런 안전 장치도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축 공장 옆에 300mm 크기의 하수관을 묻는 공사 현장입니다.

터파기 작업을 하던 굴삭기가 멈춰섰습니다.

관 연결 작업을 하던 근로자 52살 A씨 등 2명이 매몰돼 숨졌기 때문입니다.

[손건익/파주소방서 교하119안전센터장 : "매몰된 깊이가 너무 깊었고 매몰된 흙도 너무 단단한 재질로 덮여 있었기 때문에 상황이 안좋았습니다."]

사고는 터파기를 하면서 쌓아뒀던 흙더미와 함께 옹벽이 무너지면서 발생했습니다.

숨진 근로자들은 일용직 근로자로 현장에 처음 투입됐지만, 안전모도 쓰지 않았습니다.

3미터 이상 터파기를 했지만, 흙막이 등 안전 시설도 전혀 없습니다.

사고가 난 공사장은 대형 전신주가 바로 옆에 있어 조금만 더 충격을 가하면,추가 붕괴의 위험도 안고 있습니다.

산업안전보건법 등 관련 규정을 지키지 않았지만, 이 공사는 사유지에서 진행돼 관할 시청에 신고도 하지 않았습니다.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반 : "(파주시에) 신고가 안 돼서 이게 괜찮은 건지, 안 되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경찰은 공사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함께, 업무상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