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구 없는 선거제 교착 국면…“거대 양당 결단해야”
입력 2018.12.14 (06:29) 수정 2018.12.14 (08: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하는 단식이 이어지고 있는데, 교착 상태가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야3당과 민주당이 먼저 합의를 하자는 민주당 제안에 야 3당이 호응하지 않고 있고, 한국당은 소극적 입장을 고수중입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단식 일주일을 넘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선거제도 개혁에 관한 여야의 '불가역적'인 합의가 있어야만 단식을 멈추겠다고 못박았습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선거제도 확실하게 개혁한다, 그렇게 해서 이게 다시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인 것이 확인될 때 그 때 저는 단식을 그만두겠습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있지만, 당 입장을 벗어나지 못하는 만큼 거대 양당의 합의가 우선이라는 겁니다.

[이정미/정의당 대표 : "각 당의 당 대표님들이 모두 다 자기 가이드라인을 치고 정개특위위원들에게 그런 권한을 주고 있지 않습니다."]

내년 1월 여야 합의안 마련, 2월 국회 처리라는 시간표를 내놓았던 민주당은 우선 민주당과 야3당이라도 먼저 논의하자는 제안을 내놓았습니다.

거듭 야3당 달래기에 나선 겁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야3당과 민주당 만이라도 정개특위를 가동해서 논의를 활성화시키는 것이 지금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한국당은 입장 변화가 없습니다.

새 원내지도부가 선거제 개편을 서두를 필요 없는 문제로 인식하고 있고, 연동형비례제에 반대하는 당내 여론도 무시할 수 없는 수준입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가 어떻게 해결점을 마련할지 과연 정치개혁특위를 연장해야되는 것인지 어떤지 이런 부분에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정개특위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한국당에 이번 주말까지 입장을 제시할 것을 요구한 가운데, 문희상 국회의장이 오늘 여야 5당 원내대표와 만나 정개특위 활동시한 연장과 임시국회 소집 등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출구 없는 선거제 교착 국면…“거대 양당 결단해야”
    • 입력 2018-12-14 06:30:17
    • 수정2018-12-14 08:18:04
    뉴스광장 1부
[앵커]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하는 단식이 이어지고 있는데, 교착 상태가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야3당과 민주당이 먼저 합의를 하자는 민주당 제안에 야 3당이 호응하지 않고 있고, 한국당은 소극적 입장을 고수중입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단식 일주일을 넘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선거제도 개혁에 관한 여야의 '불가역적'인 합의가 있어야만 단식을 멈추겠다고 못박았습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선거제도 확실하게 개혁한다, 그렇게 해서 이게 다시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인 것이 확인될 때 그 때 저는 단식을 그만두겠습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있지만, 당 입장을 벗어나지 못하는 만큼 거대 양당의 합의가 우선이라는 겁니다.

[이정미/정의당 대표 : "각 당의 당 대표님들이 모두 다 자기 가이드라인을 치고 정개특위위원들에게 그런 권한을 주고 있지 않습니다."]

내년 1월 여야 합의안 마련, 2월 국회 처리라는 시간표를 내놓았던 민주당은 우선 민주당과 야3당이라도 먼저 논의하자는 제안을 내놓았습니다.

거듭 야3당 달래기에 나선 겁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야3당과 민주당 만이라도 정개특위를 가동해서 논의를 활성화시키는 것이 지금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한국당은 입장 변화가 없습니다.

새 원내지도부가 선거제 개편을 서두를 필요 없는 문제로 인식하고 있고, 연동형비례제에 반대하는 당내 여론도 무시할 수 없는 수준입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가 어떻게 해결점을 마련할지 과연 정치개혁특위를 연장해야되는 것인지 어떤지 이런 부분에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정개특위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한국당에 이번 주말까지 입장을 제시할 것을 요구한 가운데, 문희상 국회의장이 오늘 여야 5당 원내대표와 만나 정개특위 활동시한 연장과 임시국회 소집 등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