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부패 상징 ‘쥐’ 투척…콜롬비아 의회 중단
입력 2018.12.14 (07:28) 수정 2018.12.14 (07: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미 콜롬비아 의회에 생쥐가 나타나 의회 운영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방청석에서 던진 봉투에 들어 있던 쥐였는데, 현지 언론들은 부패 권력을 감싸는 정치인들을 향한 비난의 상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얀 생쥐 한마리가 컴퓨터 모니터 아래에 숨어 두리번 거립니다.

콜롬비아 상원 의원의 책상위입니다.

누군가가 콜롬비아 의회에 색종이와 4마리의 쥐가 담긴 봉투를 던진 겁니다.

의원들은 놀라면서도 신기한 듯 휴대폰으로 쥐를 촬영합니다.

[콜롬비아 상원 의원 : "여기봐요, 여기 있어요. 이쪽으로 나가네요."]

의회 진행은 혼란속에 중단됐습니다.

[콜롬비아 상원 의원 : "경찰관, 여기로 와 보세요. 혼란스럽네요. 질서 유지 부탁드립니다."]

상원에서는 부패 판사에 대한 면직 여부를 논의중이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방청석에서 집권 여당이자 상원 의석 과반을 점한 민주중도당을 향해 쥐를 던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콜롬비아 상원 의원 : "표현의 자유에 대해 유감입니다만, 동물을 던져서는 안됩니다."]

남미에서 쥐는 부패를 상징합니다.

최근 콜롬비아 권력층의 부패 근절방안 도입을 두고 국민투표가 치러졌지만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습니다.

여당은 국민투표안에 미온적이었습니다.

부패로 인한 비용이 GDP의 5%로 추산되자 지난 8월 취임한 이반 두케 대통령도 "부패는 암과 같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지금 세계는] 부패 상징 ‘쥐’ 투척…콜롬비아 의회 중단
    • 입력 2018-12-14 07:32:01
    • 수정2018-12-14 07:36:35
    뉴스광장
[앵커]

남미 콜롬비아 의회에 생쥐가 나타나 의회 운영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방청석에서 던진 봉투에 들어 있던 쥐였는데, 현지 언론들은 부패 권력을 감싸는 정치인들을 향한 비난의 상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얀 생쥐 한마리가 컴퓨터 모니터 아래에 숨어 두리번 거립니다.

콜롬비아 상원 의원의 책상위입니다.

누군가가 콜롬비아 의회에 색종이와 4마리의 쥐가 담긴 봉투를 던진 겁니다.

의원들은 놀라면서도 신기한 듯 휴대폰으로 쥐를 촬영합니다.

[콜롬비아 상원 의원 : "여기봐요, 여기 있어요. 이쪽으로 나가네요."]

의회 진행은 혼란속에 중단됐습니다.

[콜롬비아 상원 의원 : "경찰관, 여기로 와 보세요. 혼란스럽네요. 질서 유지 부탁드립니다."]

상원에서는 부패 판사에 대한 면직 여부를 논의중이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방청석에서 집권 여당이자 상원 의석 과반을 점한 민주중도당을 향해 쥐를 던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콜롬비아 상원 의원 : "표현의 자유에 대해 유감입니다만, 동물을 던져서는 안됩니다."]

남미에서 쥐는 부패를 상징합니다.

최근 콜롬비아 권력층의 부패 근절방안 도입을 두고 국민투표가 치러졌지만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습니다.

여당은 국민투표안에 미온적이었습니다.

부패로 인한 비용이 GDP의 5%로 추산되자 지난 8월 취임한 이반 두케 대통령도 "부패는 암과 같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