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발로 네트 터치?…우리카드, 한국전력에 16연패 선사
입력 2018.12.14 (21:54) 수정 2018.12.14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손으로 하는 경기인 배구에서 발로 네트 터치를 범하는 보기드문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우리카드 윤봉우의 손은 전혀 네트를 건드리지 않았는데요.

비디오 판독 끝에 네트터치가 선언됐습니다.

자세히 보니 발로 네트를 건드렸네요.

보기 드문 장면이 나온 이 경기에서 15연패 중인 절박한 한국전력과, 상위권 진입을 노리는 우리카드가 치열한 접전을 펼쳤는데요.

우리카드가 승리를 거뒀습니다.

‘강이슬 27점’ 하나은행, OK 저축은행 완파

그야말로 강이슬의 독무대였습니다.

불발된 슛을 다시 직접 잡아 몰고 나와서는...

석점! 성공시킵니다.

3점슛 5개 포함 27점을 기록한 강이슬을 앞세워 하나은행은 2연승을 이어갔습니다.

‘기승호 활약’ 인삼공사, DB 꺾고 연패 탈출

남자 농구에서는 오세근과 양희종이 빠진 인삼공사가 기승호의 활약에 연패를 탈출했습니다.
  • 발로 네트 터치?…우리카드, 한국전력에 16연패 선사
    • 입력 2018-12-14 22:04:55
    • 수정2018-12-14 22:16:00
    뉴스 9
손으로 하는 경기인 배구에서 발로 네트 터치를 범하는 보기드문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우리카드 윤봉우의 손은 전혀 네트를 건드리지 않았는데요.

비디오 판독 끝에 네트터치가 선언됐습니다.

자세히 보니 발로 네트를 건드렸네요.

보기 드문 장면이 나온 이 경기에서 15연패 중인 절박한 한국전력과, 상위권 진입을 노리는 우리카드가 치열한 접전을 펼쳤는데요.

우리카드가 승리를 거뒀습니다.

‘강이슬 27점’ 하나은행, OK 저축은행 완파

그야말로 강이슬의 독무대였습니다.

불발된 슛을 다시 직접 잡아 몰고 나와서는...

석점! 성공시킵니다.

3점슛 5개 포함 27점을 기록한 강이슬을 앞세워 하나은행은 2연승을 이어갔습니다.

‘기승호 활약’ 인삼공사, DB 꺾고 연패 탈출

남자 농구에서는 오세근과 양희종이 빠진 인삼공사가 기승호의 활약에 연패를 탈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