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인 택배함 이용 보이스피싱 기승…20대 노렸다
입력 2018.12.24 (09:43) 수정 2018.12.24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무인 택배함을 이용하는 보이스피싱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금융 거래 경험이 많지 않은 20대 젊은이들을 주로 노렸습니다.

이수복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무인 택배함입니다.

가방을 맨 남성이 택배함이 있는 문으로 들어갔다 나옵니다.

잠시 뒤 또다른 남성이 같은 곳으로 들어가더니 종이 가방을 꺼내들고 나와 사라집니다.

가방 안에는 처음 들어간 남성이 넣어 놓은 현금 6백만 원이 들어 있었습니다.

[무인 택배함 보이스피싱 피해자/음성변조 : "수사관이라면서 금융 범죄에 제 명의가 도용이 됐다면서, 그 다음에 무인 택배함들 중에서 무조건 그 곳에 돈을 넣어야 된다고 했고."]

이틀 뒤 인근 지역의 무인 택배함에서도 한 20대가 천2백만 원을 도난당했습니다.

범행에 이용됐던 무인 택배함입니다.

올해 들어 이 곳에서만 보이스피싱 피해가 4건이나 발생했습니다.

피해자는 금융 경험이 적은 20대들이었습니다.

모두, 수사 기관이라며 통장의 금융 정보가 유출됐으니 현금을 찾아 무인 택배함에 넣으라는 수법에 넘어갔습니다.

범인들은 웹 상으로 사건 접수장을 보여주며 의심을 피했고, 마지막엔 설정할 택배함 비밀번호를 제시했습니다.

[김현정/대전지방경찰청 수사2계장 : "젊은 층이 보이스피싱에 대한 심각성을 생각하지 않고 있는 경우도 있고 또 보이스피싱을 행하려고 하는 범인들의 교묘한 수법이 날로 진화되고 있어서..."]

택배함같은 특정 장소에 돈을 보관하게 해놓고 꺼내 가는 보이스피싱 범죄는 해마다 늘고 있는 추세여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 무인 택배함 이용 보이스피싱 기승…20대 노렸다
    • 입력 2018-12-24 09:45:17
    • 수정2018-12-24 09:58:27
    930뉴스
[앵커]

요즘 무인 택배함을 이용하는 보이스피싱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금융 거래 경험이 많지 않은 20대 젊은이들을 주로 노렸습니다.

이수복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무인 택배함입니다.

가방을 맨 남성이 택배함이 있는 문으로 들어갔다 나옵니다.

잠시 뒤 또다른 남성이 같은 곳으로 들어가더니 종이 가방을 꺼내들고 나와 사라집니다.

가방 안에는 처음 들어간 남성이 넣어 놓은 현금 6백만 원이 들어 있었습니다.

[무인 택배함 보이스피싱 피해자/음성변조 : "수사관이라면서 금융 범죄에 제 명의가 도용이 됐다면서, 그 다음에 무인 택배함들 중에서 무조건 그 곳에 돈을 넣어야 된다고 했고."]

이틀 뒤 인근 지역의 무인 택배함에서도 한 20대가 천2백만 원을 도난당했습니다.

범행에 이용됐던 무인 택배함입니다.

올해 들어 이 곳에서만 보이스피싱 피해가 4건이나 발생했습니다.

피해자는 금융 경험이 적은 20대들이었습니다.

모두, 수사 기관이라며 통장의 금융 정보가 유출됐으니 현금을 찾아 무인 택배함에 넣으라는 수법에 넘어갔습니다.

범인들은 웹 상으로 사건 접수장을 보여주며 의심을 피했고, 마지막엔 설정할 택배함 비밀번호를 제시했습니다.

[김현정/대전지방경찰청 수사2계장 : "젊은 층이 보이스피싱에 대한 심각성을 생각하지 않고 있는 경우도 있고 또 보이스피싱을 행하려고 하는 범인들의 교묘한 수법이 날로 진화되고 있어서..."]

택배함같은 특정 장소에 돈을 보관하게 해놓고 꺼내 가는 보이스피싱 범죄는 해마다 늘고 있는 추세여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