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재 원인 BMW 발표와 달라…EGR 설계 결함이 원인”
입력 2018.12.24 (21:13) 수정 2018.12.24 (22: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렇다면 잇따른 화재의 원인은 무엇이었을까요?

조사단은 기존 BMW의 발표와는 다른 결론을 내렸는데요.

부품의 문제가 아니라 애초에 EGR 설계부터 잘못됐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리콜 대상 차량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달리던 BMW 차량에서 불이 난 건 엔진이 과열됐기 때문입니다.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EGR의 열을 식히는 냉각기에 금이 간 건데, 합동조사단은 냉각기 열 용량 설계가 애초에 잘못됐다고 판단했습니다.

[박심수/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 : "화재 근본 원인으로 지목된 EGR 쿨러(냉각기)의 균열은 제작사의 설계용량 부족에 기인한다."]

조사단은 실험을 통해 EGR 냉각수가 주행 중 끓어오른단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냉각수가 끓으면서 냉각기에 균열을 일으키고, 틈새로 나온 물이 엔진오일과 섞여 흡기다기관에 엉겨 붙었다가 화재로 이어졌다는 겁니다.

'바이패스 밸브 열림'이 화재 원인이라는 기존의 BMW 주장과는 다른 결론입니다.

국토부는 EGR '냉각수 끓음' 현상에 대해 BMW 측에 즉시 소명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추가 화재 우려가 큰 만큼, 리콜 대상 차량 전체에 대해 흡기다기관 리콜도 실시하라고 했습니다.

[박심수/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 : "균열이 가서 누수가 생기는 시점만 조금 늦춘다 뿐이지 언젠가는 균열이 가고 누수가 생길 개연성에 대해선 부인하지 못합니다."]

조사단은 다만, 논란이 됐던 소프트웨어 조작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총 17만 2천여 대의 리콜 차량 중에 현재까지 11만여 대의 차량이 이미 리콜을 완료한 상태.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리콜 대상과 부품 교체 범위가 더욱 확대될 전망입니다.

BMW 측은 설계상의 결함은 없으며, 늑장 리콜 의혹에 대해서도 화재 근본 원인을 확인한 시점에 바로 리콜을 진행했다며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화재 원인 BMW 발표와 달라…EGR 설계 결함이 원인”
    • 입력 2018-12-24 21:15:11
    • 수정2018-12-24 22:32:30
    뉴스 9
[앵커]

그렇다면 잇따른 화재의 원인은 무엇이었을까요?

조사단은 기존 BMW의 발표와는 다른 결론을 내렸는데요.

부품의 문제가 아니라 애초에 EGR 설계부터 잘못됐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리콜 대상 차량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달리던 BMW 차량에서 불이 난 건 엔진이 과열됐기 때문입니다.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EGR의 열을 식히는 냉각기에 금이 간 건데, 합동조사단은 냉각기 열 용량 설계가 애초에 잘못됐다고 판단했습니다.

[박심수/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 : "화재 근본 원인으로 지목된 EGR 쿨러(냉각기)의 균열은 제작사의 설계용량 부족에 기인한다."]

조사단은 실험을 통해 EGR 냉각수가 주행 중 끓어오른단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냉각수가 끓으면서 냉각기에 균열을 일으키고, 틈새로 나온 물이 엔진오일과 섞여 흡기다기관에 엉겨 붙었다가 화재로 이어졌다는 겁니다.

'바이패스 밸브 열림'이 화재 원인이라는 기존의 BMW 주장과는 다른 결론입니다.

국토부는 EGR '냉각수 끓음' 현상에 대해 BMW 측에 즉시 소명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추가 화재 우려가 큰 만큼, 리콜 대상 차량 전체에 대해 흡기다기관 리콜도 실시하라고 했습니다.

[박심수/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 : "균열이 가서 누수가 생기는 시점만 조금 늦춘다 뿐이지 언젠가는 균열이 가고 누수가 생길 개연성에 대해선 부인하지 못합니다."]

조사단은 다만, 논란이 됐던 소프트웨어 조작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총 17만 2천여 대의 리콜 차량 중에 현재까지 11만여 대의 차량이 이미 리콜을 완료한 상태.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리콜 대상과 부품 교체 범위가 더욱 확대될 전망입니다.

BMW 측은 설계상의 결함은 없으며, 늑장 리콜 의혹에 대해서도 화재 근본 원인을 확인한 시점에 바로 리콜을 진행했다며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