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로징
입력 2018.12.30 (21:37) 수정 2018.12.30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아쉽지만 저와 김지원 앵커는 이제 주말 9시뉴스 앵커에서 물러납니다.

그동안 함께 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깨어있는 전달자가 되려고 노력했지만 눈에 띄는 발걸음을 만드는 일은 역시 쉽지 않은데요. 긴 시간이 걸리더라도 변화가 느껴지도록, 늘 정진하겠습니다.

저는 다시 취재 현장으로 돌아가는데요. 새로운 뉴스로 국민들께 진 빚을 갚아나가겠다는 다짐을 되새기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를 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음주 금요일부터는 김태욱, 박소현 앵커가 여러분을 찾아 뵙겠습니다.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 클로징
    • 입력 2018-12-30 21:41:27
    • 수정2018-12-30 22:08:23
    뉴스 9
아쉽지만 저와 김지원 앵커는 이제 주말 9시뉴스 앵커에서 물러납니다.

그동안 함께 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깨어있는 전달자가 되려고 노력했지만 눈에 띄는 발걸음을 만드는 일은 역시 쉽지 않은데요. 긴 시간이 걸리더라도 변화가 느껴지도록, 늘 정진하겠습니다.

저는 다시 취재 현장으로 돌아가는데요. 새로운 뉴스로 국민들께 진 빚을 갚아나가겠다는 다짐을 되새기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를 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음주 금요일부터는 김태욱, 박소현 앵커가 여러분을 찾아 뵙겠습니다.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