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쉬움 속 가는 해…희망 담은 오는 해 ‘2019년’
입력 2018.12.31 (21:28) 수정 2018.12.31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18년 한해가 이렇게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다사다난했던 한 해였습니다.

아쉬움과 희망이 교차됐던 수많은 역사의 현장들...

세밑 풍경을 김용준 기자가 헬기를 타고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토사가 쓸린 흔적이 아직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지난 9월 새벽, 속수무책으로 무너진 상도유치원 텁니다.

다시한 번 가슴을 쓸어내리게 됩니다.

하얀 바둑알처럼 나란히 선 기름 탱크들.

그 사이로 시커먼 탱크가 보입니다.

풍등 하나에 17시간 동안 활활 타올라 바닥을 드러낸 저유소 탱크.

허술한 안전관리 시스템도 바닥을 드러냈습니다.

한적한 4차선 도로 위, 검은 반창고 같은 흔적이 남았습니다.

이 곳에서 갑자기 파열된 노후 온수관 때문에 딸의 결혼을 앞둔 60대 가장은 목숨을 잃었습니다.

보수와 교체 공사는 전국 2백여 곳에서 아직 진행중입니다.

사회기반시설과 기본적인 안전에 취약한 모습을 드러낸 한해였지만 하늘에서 본 세밑 풍경 중에는 평화와 번영에 대한 기대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시원스레 내달리는 열차.

플랫폼이 가까워지자 조금씩 속도를 늦춥니다.

경의중앙선의 종착역, 문산역입니다.

올해는 임진강역까지 운행 구간이 연장됩니다.

그 너머 북녘까지...

철마는 달리고 싶습니다.

조심스럽게 착륙하는 화물기.

이륙을 준비하는 항공기들.

올해 초 문을 연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입니다.

개항 이후 늘어난 이용객은 680만 명.

내년에는 확장 공사를 시작합니다.

우뚝 선 철탑 위로 타오르는 불길, 바다에선 어민들이 부지런히 김을 걷어 올립니다.

세밑에도 부지런히 땀 흘린 사람들....

아쉬움은 저만치 뒤로 하고, 이제 새해, 새 희망을 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아쉬움 속 가는 해…희망 담은 오는 해 ‘2019년’
    • 입력 2018-12-31 21:31:05
    • 수정2018-12-31 21:54:37
    뉴스 9
[앵커]

2018년 한해가 이렇게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다사다난했던 한 해였습니다.

아쉬움과 희망이 교차됐던 수많은 역사의 현장들...

세밑 풍경을 김용준 기자가 헬기를 타고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토사가 쓸린 흔적이 아직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지난 9월 새벽, 속수무책으로 무너진 상도유치원 텁니다.

다시한 번 가슴을 쓸어내리게 됩니다.

하얀 바둑알처럼 나란히 선 기름 탱크들.

그 사이로 시커먼 탱크가 보입니다.

풍등 하나에 17시간 동안 활활 타올라 바닥을 드러낸 저유소 탱크.

허술한 안전관리 시스템도 바닥을 드러냈습니다.

한적한 4차선 도로 위, 검은 반창고 같은 흔적이 남았습니다.

이 곳에서 갑자기 파열된 노후 온수관 때문에 딸의 결혼을 앞둔 60대 가장은 목숨을 잃었습니다.

보수와 교체 공사는 전국 2백여 곳에서 아직 진행중입니다.

사회기반시설과 기본적인 안전에 취약한 모습을 드러낸 한해였지만 하늘에서 본 세밑 풍경 중에는 평화와 번영에 대한 기대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시원스레 내달리는 열차.

플랫폼이 가까워지자 조금씩 속도를 늦춥니다.

경의중앙선의 종착역, 문산역입니다.

올해는 임진강역까지 운행 구간이 연장됩니다.

그 너머 북녘까지...

철마는 달리고 싶습니다.

조심스럽게 착륙하는 화물기.

이륙을 준비하는 항공기들.

올해 초 문을 연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입니다.

개항 이후 늘어난 이용객은 680만 명.

내년에는 확장 공사를 시작합니다.

우뚝 선 철탑 위로 타오르는 불길, 바다에선 어민들이 부지런히 김을 걷어 올립니다.

세밑에도 부지런히 땀 흘린 사람들....

아쉬움은 저만치 뒤로 하고, 이제 새해, 새 희망을 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