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로징
입력 2018.12.31 (21:55) 수정 2018.12.31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KBS 뉴스 새해 대개편에 따라 저는 새해부터 다시 취재현장으로 돌아가 여러분들을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2018 년 한해 KBS 뉴스는 어떠한 외압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직 시청자만 바라보며 쉼없이 묵묵히 달려왔습니다.

공영방송의 책무를 무겁게 느끼고 시청자 한 분 한 분의 격려와 질책을 더욱 소중히 경청하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지난 10년 간 방송하며 여러 프로그램을 거쳤는데, 이렇게 끝맺음을 하는 순간은 번번이 낯설고 어색합니다.

9시 뉴스 앵커로 이 자리에 설 수 있어서 참 영광이었고, 제게 소중한 경력이자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새해부터는 저와 여러분의 저녁이 있는 삶을 기대하고 응원하며 저녁 7시 뉴스로 찾아뵙겠습니다.

새해를 맞아 KBS 9 시 뉴스는 엄경철, 이각경 앵커와 함께 더욱 심층화, 집중화된 뉴스로 여러분들을 찾아 뵙겠습니다.

2018 년 12 월 31 일밤 KBS 9 시 뉴스를 모두 마칩니다.

오늘도 함께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 클로징
    • 입력 2018-12-31 21:59:50
    • 수정2018-12-31 22:06:26
    뉴스 9
KBS 뉴스 새해 대개편에 따라 저는 새해부터 다시 취재현장으로 돌아가 여러분들을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2018 년 한해 KBS 뉴스는 어떠한 외압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직 시청자만 바라보며 쉼없이 묵묵히 달려왔습니다.

공영방송의 책무를 무겁게 느끼고 시청자 한 분 한 분의 격려와 질책을 더욱 소중히 경청하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지난 10년 간 방송하며 여러 프로그램을 거쳤는데, 이렇게 끝맺음을 하는 순간은 번번이 낯설고 어색합니다.

9시 뉴스 앵커로 이 자리에 설 수 있어서 참 영광이었고, 제게 소중한 경력이자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새해부터는 저와 여러분의 저녁이 있는 삶을 기대하고 응원하며 저녁 7시 뉴스로 찾아뵙겠습니다.

새해를 맞아 KBS 9 시 뉴스는 엄경철, 이각경 앵커와 함께 더욱 심층화, 집중화된 뉴스로 여러분들을 찾아 뵙겠습니다.

2018 년 12 월 31 일밤 KBS 9 시 뉴스를 모두 마칩니다.

오늘도 함께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