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매체, “김정은 방중” 이례적 빠른 보도…배경은?
입력 2019.01.08 (12:05) 수정 2019.01.08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매체도 오늘 오전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에 따라 중국을 방문했다고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과거와 달리 이례적으로 방중 사실을 신속하게 보도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은 오늘 오전 8시 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어제부터 오는 10일까지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중국을 방문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번 방문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에 의한 것이라며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등 당과 정부 무력기관의 간부들이 동행했다고 전했습니다.

노동신문 역시 오늘 아침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집권 후 중국을 방문한 건 이번이 네 번째인데 지난해 3월과 5월 방중 때에는 일정을 마치고 평양에 돌아온 뒤 방중사실을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6월 3차 방문 보도 시점은 일정을 마치고 베이징에서 평양을 향해 출발한 직후였습니다.

김 위원장이 베이징에 도착하기도 전에 방중 사실을 보도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과거 북한에서는 최고지도자의 안위를 걱정해 해외 순방을 마친 뒤 보도하는 게 불문율이었습니다.

때문에 이번과 같은 신속한 보도는 북한 내부 장악에 대한 김 위원장의 자신감과 함께 정상국가로 나아가려는 의지로 분석됩니다.

방중 소식이 전해진 뒤 외교부는 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간의 회동이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오늘 아침 차관 주재 내부 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 소식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다면서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북 매체, “김정은 방중” 이례적 빠른 보도…배경은?
    • 입력 2019-01-08 12:07:46
    • 수정2019-01-08 13:02:06
    뉴스 12
[앵커]

북한 매체도 오늘 오전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에 따라 중국을 방문했다고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과거와 달리 이례적으로 방중 사실을 신속하게 보도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은 오늘 오전 8시 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어제부터 오는 10일까지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중국을 방문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번 방문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에 의한 것이라며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등 당과 정부 무력기관의 간부들이 동행했다고 전했습니다.

노동신문 역시 오늘 아침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집권 후 중국을 방문한 건 이번이 네 번째인데 지난해 3월과 5월 방중 때에는 일정을 마치고 평양에 돌아온 뒤 방중사실을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6월 3차 방문 보도 시점은 일정을 마치고 베이징에서 평양을 향해 출발한 직후였습니다.

김 위원장이 베이징에 도착하기도 전에 방중 사실을 보도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과거 북한에서는 최고지도자의 안위를 걱정해 해외 순방을 마친 뒤 보도하는 게 불문율이었습니다.

때문에 이번과 같은 신속한 보도는 북한 내부 장악에 대한 김 위원장의 자신감과 함께 정상국가로 나아가려는 의지로 분석됩니다.

방중 소식이 전해진 뒤 외교부는 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간의 회동이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오늘 아침 차관 주재 내부 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 소식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다면서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