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위야, 반갑다”…지자체 운영 스케이트·눈썰매장 ‘북적’
입력 2019.01.08 (21:35) 수정 2019.01.08 (21:5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 지자체들이 겨울을 맞아 겨울 스포츠인 스케이트와 눈썰매를 즐길 수 있는 장소를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있습니다.

도심 속에서 겨울왕국을 만끽하는 시민들의 표정을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호수를 끼고 있는 공원 한복판에 어린이를 위한 눈썰매장이 만들어졌습니다.

고무 튜브를 썰매 삼아 신나게 타고 내려오니 웃음이 떠나질 않습니다.

평소 눈 구경을 하기 어려운 도심 한복판에서 즐기는 눈썰매 타기에 아이들은 한껏 동심의 세계에 빠져봅니다.

[한재윤/예비 중학교 1학년생 : "이제 (초등학교) 졸업했으니까 공부하느라 이제 친구들이랑 못 놀 수도 있는데 오늘만이라도 이렇게 신나게 놀아서 추억을 많이 남기고 싶어요."]

경기도 의왕시가 레솔레파크 겨울축제의 일환으로 겨울에는 발길이 뜸한 야외 공원에 눈썰매장을 만들어 시민들에게 개방했습니다.

입장료는 물론 썰매까지 모두 무료다 보니 축제장에 하루 2천명 넘게 다녀갈 정도로 인깁니다.

시청 주차장 일부가 거대한 스케이트장으로 변신했습니다.

아슬아슬 넘어질 뻔 해도 가족과, 또 친구와 함께여서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진희주/서울시 강남구 : "나가기가 좀 춥고 갈 곳이 없는데, 이렇게 가까운 곳에 아이들하고 즐길 수 있는 곳이 있어서 참 좋고요. 스케이트를 통해서 우리 애들도 심신도 건강하게 즐길 수 있고, 엄마랑 추억도 쌓을 수 있어서 더 좋은 것 같아요."]

용인시와 평택시도 눈썰매장을 개장하는 등 지자체마다 앞다퉈 겨울을 만끽할 수 있는 레포츠 공간을 마련하면서 시민 발길이 몰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추위야, 반갑다”…지자체 운영 스케이트·눈썰매장 ‘북적’
    • 입력 2019-01-08 21:42:24
    • 수정2019-01-08 21:52:37
    뉴스9(경인)
[앵커]

경기도 지자체들이 겨울을 맞아 겨울 스포츠인 스케이트와 눈썰매를 즐길 수 있는 장소를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있습니다.

도심 속에서 겨울왕국을 만끽하는 시민들의 표정을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호수를 끼고 있는 공원 한복판에 어린이를 위한 눈썰매장이 만들어졌습니다.

고무 튜브를 썰매 삼아 신나게 타고 내려오니 웃음이 떠나질 않습니다.

평소 눈 구경을 하기 어려운 도심 한복판에서 즐기는 눈썰매 타기에 아이들은 한껏 동심의 세계에 빠져봅니다.

[한재윤/예비 중학교 1학년생 : "이제 (초등학교) 졸업했으니까 공부하느라 이제 친구들이랑 못 놀 수도 있는데 오늘만이라도 이렇게 신나게 놀아서 추억을 많이 남기고 싶어요."]

경기도 의왕시가 레솔레파크 겨울축제의 일환으로 겨울에는 발길이 뜸한 야외 공원에 눈썰매장을 만들어 시민들에게 개방했습니다.

입장료는 물론 썰매까지 모두 무료다 보니 축제장에 하루 2천명 넘게 다녀갈 정도로 인깁니다.

시청 주차장 일부가 거대한 스케이트장으로 변신했습니다.

아슬아슬 넘어질 뻔 해도 가족과, 또 친구와 함께여서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진희주/서울시 강남구 : "나가기가 좀 춥고 갈 곳이 없는데, 이렇게 가까운 곳에 아이들하고 즐길 수 있는 곳이 있어서 참 좋고요. 스케이트를 통해서 우리 애들도 심신도 건강하게 즐길 수 있고, 엄마랑 추억도 쌓을 수 있어서 더 좋은 것 같아요."]

용인시와 평택시도 눈썰매장을 개장하는 등 지자체마다 앞다퉈 겨울을 만끽할 수 있는 레포츠 공간을 마련하면서 시민 발길이 몰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