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약탈혼 그만!’…패션쇼 무대 오른 피해 여성들
입력 2019.01.11 (10:55) 수정 2019.01.11 (11:0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에서 특별한 의미의 패션쇼가 열렸습니다.

남성이 마음에 드는 여성을 납치해 신부로 삼는 '약탈혼' 풍습을 비판하려고 기획된 무대인데요.

실제 약탈혼의 피해자들이 전통 복장을 하고 패션쇼 무대에 올랐습니다.

[자미라 몰도셰바/패션 디자이너 : "약탈혼을 강력 반대합니다. 이젠 멈춰야 합니다. 키르기스스탄에 신부 납치 같은 전통은 없습니다."]

패션쇼 기획자는 이번 행사가 납치는 범죄라는 인식을 깨우치기 위한 대중 운동의 일환이라고 밝혔는데요.

중앙아시아에 횡행하는 '신부 납치' 악습 근절을 위해 올해는 더욱 다양한 캠페인성 행사를 기획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지구촌 Talk] ‘약탈혼 그만!’…패션쇼 무대 오른 피해 여성들
    • 입력 2019-01-11 10:57:25
    • 수정2019-01-11 11:09:20
    지구촌뉴스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에서 특별한 의미의 패션쇼가 열렸습니다.

남성이 마음에 드는 여성을 납치해 신부로 삼는 '약탈혼' 풍습을 비판하려고 기획된 무대인데요.

실제 약탈혼의 피해자들이 전통 복장을 하고 패션쇼 무대에 올랐습니다.

[자미라 몰도셰바/패션 디자이너 : "약탈혼을 강력 반대합니다. 이젠 멈춰야 합니다. 키르기스스탄에 신부 납치 같은 전통은 없습니다."]

패션쇼 기획자는 이번 행사가 납치는 범죄라는 인식을 깨우치기 위한 대중 운동의 일환이라고 밝혔는데요.

중앙아시아에 횡행하는 '신부 납치' 악습 근절을 위해 올해는 더욱 다양한 캠페인성 행사를 기획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