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중국 화웨이 ‘13개 혐의’ 전격 기소…갈등 재점화?
입력 2019.01.29 (12:19) 수정 2019.01.29 (13:3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법무부가 오늘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전격 기소했습니다.

영업기밀 탈취 공모 등 13개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30일 무역협상차 방미하는 중국대표단 방문을 앞두고 이뤄진 조치입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법무부가 중국 업체 화웨이를 전격 기소했습니다. 두곳의 자회사와 멍완저우 부회장도 기소했습니다.

해외은행 사기, 사법방해 영업기밀 탈취 공모 혐의 등입니다.

특히 화웨이의 영업기밀 탈취 공모 혐의를 적시했습니다.

[휘태커/美 법무장관 대행 : "화웨이는 로봇 기기의 사진을 몰래 찍고, 측정하고 훔치는 등 T-모바일과의 기밀 유지 협약을 위반했습니다."]

영업기밀 탈취는 미국이 중국에 대해 무역협상에서도 시정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분야입니다.

미국은 또 캐나다에서 체포됐다 보석으로 풀려난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 재무 책임자를 금융사기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닐슨/美 국토안보부 장관 : "화웨이와 최고 재무책임자(멍완저우)의 사기성 금융 책략은 불법적일 뿐만 아니라 미국의 국가 안보에도 해롭습니다."]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기소됨에따라 보석상태로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멍 부회장의 미국 송환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중국은 멍 부회장을 체포한 캐나다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고있고 일부 캐나다 인사들이 중국에서 체포되는 등 파문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오늘 미 법무부의 화웨이 일괄 기소는 30일로 예정된 미중 무역협상을 이틀 남겨놓고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최근 중국은 미국산 대두 등 대량의 미국산 물품을 구매하며 유화조처를 취해왔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중국의 지적 재산권 침해, 기술 이전 강요 등 본질적인 무역의제는 풀린 것이 없다며 중국에 대한 압박을 오히려 강화해왔습니다. 모레 시작될 미중무역협상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미국, 중국 화웨이 ‘13개 혐의’ 전격 기소…갈등 재점화?
    • 입력 2019-01-29 12:20:34
    • 수정2019-01-29 13:33:13
    뉴스 12
[앵커]

미국 법무부가 오늘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전격 기소했습니다.

영업기밀 탈취 공모 등 13개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30일 무역협상차 방미하는 중국대표단 방문을 앞두고 이뤄진 조치입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법무부가 중국 업체 화웨이를 전격 기소했습니다. 두곳의 자회사와 멍완저우 부회장도 기소했습니다.

해외은행 사기, 사법방해 영업기밀 탈취 공모 혐의 등입니다.

특히 화웨이의 영업기밀 탈취 공모 혐의를 적시했습니다.

[휘태커/美 법무장관 대행 : "화웨이는 로봇 기기의 사진을 몰래 찍고, 측정하고 훔치는 등 T-모바일과의 기밀 유지 협약을 위반했습니다."]

영업기밀 탈취는 미국이 중국에 대해 무역협상에서도 시정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분야입니다.

미국은 또 캐나다에서 체포됐다 보석으로 풀려난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 재무 책임자를 금융사기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닐슨/美 국토안보부 장관 : "화웨이와 최고 재무책임자(멍완저우)의 사기성 금융 책략은 불법적일 뿐만 아니라 미국의 국가 안보에도 해롭습니다."]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기소됨에따라 보석상태로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멍 부회장의 미국 송환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중국은 멍 부회장을 체포한 캐나다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고있고 일부 캐나다 인사들이 중국에서 체포되는 등 파문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오늘 미 법무부의 화웨이 일괄 기소는 30일로 예정된 미중 무역협상을 이틀 남겨놓고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최근 중국은 미국산 대두 등 대량의 미국산 물품을 구매하며 유화조처를 취해왔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중국의 지적 재산권 침해, 기술 이전 강요 등 본질적인 무역의제는 풀린 것이 없다며 중국에 대한 압박을 오히려 강화해왔습니다. 모레 시작될 미중무역협상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