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대사, 국방·외교장관과 회동…한일 간 중재 나서나
입력 2019.01.29 (12:24) 수정 2019.01.29 (12:3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이 풀리자마자 어제 우리 국방과 외교 장관을 잇따라 만났습니다.

한일 초계기 갈등과 한미 방위비 분담금 등 여러 현안을 논의했는데, 특히 최근 고조되고 있는 한일 간 갈등과 관련해 중재 역할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리스 주한 미 대사는 어제 낮 국방부를 찾아 정경두 장관과 한 시간 넘게 비공개 면담을 가졌습니다.

면담에선 한미 간 여러 현안들이 논의됐는데, 특히 최근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한일 간 초계기 갈등과 관련한 의견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일본측 주장의 부당성과 한국의 입장 등을 자세히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리스 대사가 부임 직전까지 미 태평양사령관을 지냈던 해군 제독 출신이라는 점에 비춰, 일본의 해상초계기가 우리 군함에 저공위협비행을 하며 불거진 양국의 갈등 상황에 대해 상당히 심도있는 논의가 가능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그동한 한일 당사자 간 해결할 문제라며 중립을 지켜왔던 미국이 적극적인 중재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이어 외교부를 방문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만났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두 사람이 한반도 문제와 방위비 분담금 등 한미 양국 관심 사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미 양측은 이 자리에서 막판 진통을 겪고 있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입장 차이를 좁히는 협상안을 주고받았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 美 대사, 국방·외교장관과 회동…한일 간 중재 나서나
    • 입력 2019-01-29 12:25:13
    • 수정2019-01-29 12:31:43
    뉴스 12
[앵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이 풀리자마자 어제 우리 국방과 외교 장관을 잇따라 만났습니다.

한일 초계기 갈등과 한미 방위비 분담금 등 여러 현안을 논의했는데, 특히 최근 고조되고 있는 한일 간 갈등과 관련해 중재 역할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리스 주한 미 대사는 어제 낮 국방부를 찾아 정경두 장관과 한 시간 넘게 비공개 면담을 가졌습니다.

면담에선 한미 간 여러 현안들이 논의됐는데, 특히 최근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한일 간 초계기 갈등과 관련한 의견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일본측 주장의 부당성과 한국의 입장 등을 자세히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리스 대사가 부임 직전까지 미 태평양사령관을 지냈던 해군 제독 출신이라는 점에 비춰, 일본의 해상초계기가 우리 군함에 저공위협비행을 하며 불거진 양국의 갈등 상황에 대해 상당히 심도있는 논의가 가능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그동한 한일 당사자 간 해결할 문제라며 중립을 지켜왔던 미국이 적극적인 중재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이어 외교부를 방문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만났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두 사람이 한반도 문제와 방위비 분담금 등 한미 양국 관심 사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미 양측은 이 자리에서 막판 진통을 겪고 있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입장 차이를 좁히는 협상안을 주고받았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