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청와대 정조준…“문 대통령 응답하라”
입력 2019.02.01 (07:14) 수정 2019.02.01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야권은 이제 청와대를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지사 건 뿐 아니라 김태우, 신재민, 손혜원 등 최근 불거진 의혹들을 함께 거론하며 청와대 앞으로 찾아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답을 내놓으라고 압박했습니다.

태생부터 조작정권이었다, 문 대통령에 대한 특검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보이콧 일주일째, 한국당은 청와대로 향했습니다.

김경수 지사에게 실형이 선고된 직후에이른바 '윗선 의혹'을 제기한데 이어, 이번엔 직접 청와대를 찾아 압박 강도를 높인 겁니다.

한국당은 김경수 지사 건 뿐 아니라 국회 보이콧의 계기가 된 조해주 선관위원 임명 건, 김태우, 신재민, 손혜원 의혹 등을 모두 거론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초권력형 비리는 차곡차곡 쌓여 있습니다. 이제 문재인 대통령께서 답해 주셔야 합니다."]

문재인 정권이 태생부터 조작정권이 아니냐는 말도 나왔습니다.

'대선 불복'이라는 표현까지는 직접 쓰지 않았지만, 지난 대선의 정당성을 놓고 발언 수위를 한층 높인 겁니다.

당 일각에선 대통령에 대한 특검 필요성도 나왔습니다.

[여상규/자유한국당 의원/국회 법사위원장 : "재임 중에 빨리 수사를 해야하는 것은 틀림없는 것 같고. / 수사를 공정하게 하기 위해 대통령의 영향력이 미치지 않는 특검으로 해야한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권은 법원 판결을 '보복성'이라고 평가한 민주당의 대응에 대해 노골적인 '재판 불복'이라고 한목소리로 비난했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지금 민주당의 태도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추종하는 일부 세력이 / 탄핵판결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그러면서도 한국당 일각에서 나오는 '대선 무효' 주장은 과도한 정치공세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법원 판결은 존중돼야 한다며 민주당의 사과를 촉구했고, 정의당은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한국당, 청와대 정조준…“문 대통령 응답하라”
    • 입력 2019-02-01 07:21:42
    • 수정2019-02-01 08:05:46
    뉴스광장
[앵커]

야권은 이제 청와대를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지사 건 뿐 아니라 김태우, 신재민, 손혜원 등 최근 불거진 의혹들을 함께 거론하며 청와대 앞으로 찾아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답을 내놓으라고 압박했습니다.

태생부터 조작정권이었다, 문 대통령에 대한 특검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보이콧 일주일째, 한국당은 청와대로 향했습니다.

김경수 지사에게 실형이 선고된 직후에이른바 '윗선 의혹'을 제기한데 이어, 이번엔 직접 청와대를 찾아 압박 강도를 높인 겁니다.

한국당은 김경수 지사 건 뿐 아니라 국회 보이콧의 계기가 된 조해주 선관위원 임명 건, 김태우, 신재민, 손혜원 의혹 등을 모두 거론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초권력형 비리는 차곡차곡 쌓여 있습니다. 이제 문재인 대통령께서 답해 주셔야 합니다."]

문재인 정권이 태생부터 조작정권이 아니냐는 말도 나왔습니다.

'대선 불복'이라는 표현까지는 직접 쓰지 않았지만, 지난 대선의 정당성을 놓고 발언 수위를 한층 높인 겁니다.

당 일각에선 대통령에 대한 특검 필요성도 나왔습니다.

[여상규/자유한국당 의원/국회 법사위원장 : "재임 중에 빨리 수사를 해야하는 것은 틀림없는 것 같고. / 수사를 공정하게 하기 위해 대통령의 영향력이 미치지 않는 특검으로 해야한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권은 법원 판결을 '보복성'이라고 평가한 민주당의 대응에 대해 노골적인 '재판 불복'이라고 한목소리로 비난했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지금 민주당의 태도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추종하는 일부 세력이 / 탄핵판결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그러면서도 한국당 일각에서 나오는 '대선 무효' 주장은 과도한 정치공세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법원 판결은 존중돼야 한다며 민주당의 사과를 촉구했고, 정의당은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