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경수 항소 “유리한 증거 무시돼…판결 바로잡겠다”
입력 2019.02.01 (12:18) 수정 2019.02.01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어제 항소했습니다.

김 지사는 빠른 시간 내에 판결을 바로잡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변호인단을 통해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변호인단은 김 지사에게 유리한 증거가 법정에서 무시됐다고 주장하며 항소심에서 진실을 다투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영중/변호사/김경수 지사 변호인 : "특검 수사 뿐 아니라 1심 과정에서 증인신문 통해서, 객관 증거 통해서, 무고함이 공개 법정에서 입증됐음에도 정반대 판결 선고가 나와서..."]

특히 유죄 판단의 결정타가 된 킹크랩 시연회 당시 드루킹 일당이 서로 말을 맞춘 증거가 나왔는데도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지사의 변호인단은 어제 공개된 판결문을 분석하며 항소심 전략 마련에 나섰습니다.

1심에서 드러난 드루킹 일당 진술의 모순점을 명확히 부각시켜 거짓진술을 했다는 걸 입증한다는 전략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지사도 서울구치소에 접견 온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판결을 바로잡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경수 지사는) 빠른 시간 내에 이 판결을 바로잡고 다시 도정에 복귀해서 서부 경남 ktx, 조선업 부활 등 성공적으로 경남 경제를 부활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지사는 또 경남도청 내부망에 "진실은 늦을 뿐 반드시 올 것이며, 정의는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드루킹 김동원 씨도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은 직후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 김경수 항소 “유리한 증거 무시돼…판결 바로잡겠다”
    • 입력 2019-02-01 12:20:36
    • 수정2019-02-01 13:11:49
    뉴스 12
[앵커]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어제 항소했습니다.

김 지사는 빠른 시간 내에 판결을 바로잡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변호인단을 통해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변호인단은 김 지사에게 유리한 증거가 법정에서 무시됐다고 주장하며 항소심에서 진실을 다투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영중/변호사/김경수 지사 변호인 : "특검 수사 뿐 아니라 1심 과정에서 증인신문 통해서, 객관 증거 통해서, 무고함이 공개 법정에서 입증됐음에도 정반대 판결 선고가 나와서..."]

특히 유죄 판단의 결정타가 된 킹크랩 시연회 당시 드루킹 일당이 서로 말을 맞춘 증거가 나왔는데도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지사의 변호인단은 어제 공개된 판결문을 분석하며 항소심 전략 마련에 나섰습니다.

1심에서 드러난 드루킹 일당 진술의 모순점을 명확히 부각시켜 거짓진술을 했다는 걸 입증한다는 전략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지사도 서울구치소에 접견 온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판결을 바로잡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경수 지사는) 빠른 시간 내에 이 판결을 바로잡고 다시 도정에 복귀해서 서부 경남 ktx, 조선업 부활 등 성공적으로 경남 경제를 부활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지사는 또 경남도청 내부망에 "진실은 늦을 뿐 반드시 올 것이며, 정의는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드루킹 김동원 씨도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은 직후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