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리도 소통도 함께…도심 속 사랑방 ‘공유 부엌’ 확산
입력 2019.02.01 (21:36) 수정 2019.02.01 (21:45)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골마을의 사랑방이나 마을회관처럼 도심에서도 동네 주민들이 모여 함께 요리를 하고 음식을 나누거나, 청소년들이 친구들과 소통하는 '공동체 모임'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설 명절을 앞둔 도심 속 '공유 부엌'을 박재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동네 주민들이 함께 요리하고 나누는 인천의 한 도심지 '공유 부엌'입니다.

주민들이 더불어 재료를 준비하고 음식을 만들며 웃음꽃을 피웁니다.

넉넉하게 만든 음식과 떡은 혼자 사는 노인과 외로운 이웃들과 나눕니다.

['거북이부엌' 봉사단원 : "행복제작소 봉사단에서 왔습니다. 건강하시죠."]

두 달 전 문을 연 '공유 부엌'.

오늘은 주부들이 아이들과 함께 카레를 만듭니다.

[주부 : "햄을 볶아요. 손 조심하고 여기 뜨거우니까. 그런 다음에 우유를 넣고."]

동네 주민들과 어린이들이 함께 요리를 만들며 소통하고 있습니다.

이 동네 '공유 부엌'에서는 고등학생들이 조촐한 요리교실을 열었습니다.

서툰 솜씨지만 오이도 썰고 양념장도 만들어 봅니다.

이웃 아파트 친구들과 함께 요리도 하고 즐거운 얘기도 나눕니다.

[김영진/'심N식당' 운영자 : "부모님이나 다른 사람들에게 털어놓기 힘든 속내의 얘기를 털어놓을 수 있는 시간이 돼서 그게 너무 좋았습니다."]

인천시가 지원하는 이같은 지역 주민공동체는 80여 개,

음식을 나누며 이웃과 소통하는 도심지 '공유부엌'이 시골의 사랑방처럼 인정이 풍성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요리도 소통도 함께…도심 속 사랑방 ‘공유 부엌’ 확산
    • 입력 2019-02-01 21:37:36
    • 수정2019-02-01 21:45:46
    뉴스9(경인)
[앵커]

시골마을의 사랑방이나 마을회관처럼 도심에서도 동네 주민들이 모여 함께 요리를 하고 음식을 나누거나, 청소년들이 친구들과 소통하는 '공동체 모임'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설 명절을 앞둔 도심 속 '공유 부엌'을 박재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동네 주민들이 함께 요리하고 나누는 인천의 한 도심지 '공유 부엌'입니다.

주민들이 더불어 재료를 준비하고 음식을 만들며 웃음꽃을 피웁니다.

넉넉하게 만든 음식과 떡은 혼자 사는 노인과 외로운 이웃들과 나눕니다.

['거북이부엌' 봉사단원 : "행복제작소 봉사단에서 왔습니다. 건강하시죠."]

두 달 전 문을 연 '공유 부엌'.

오늘은 주부들이 아이들과 함께 카레를 만듭니다.

[주부 : "햄을 볶아요. 손 조심하고 여기 뜨거우니까. 그런 다음에 우유를 넣고."]

동네 주민들과 어린이들이 함께 요리를 만들며 소통하고 있습니다.

이 동네 '공유 부엌'에서는 고등학생들이 조촐한 요리교실을 열었습니다.

서툰 솜씨지만 오이도 썰고 양념장도 만들어 봅니다.

이웃 아파트 친구들과 함께 요리도 하고 즐거운 얘기도 나눕니다.

[김영진/'심N식당' 운영자 : "부모님이나 다른 사람들에게 털어놓기 힘든 속내의 얘기를 털어놓을 수 있는 시간이 돼서 그게 너무 좋았습니다."]

인천시가 지원하는 이같은 지역 주민공동체는 80여 개,

음식을 나누며 이웃과 소통하는 도심지 '공유부엌'이 시골의 사랑방처럼 인정이 풍성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