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5·18 망언’ 나흘 만에 사과…여야 4당 징계안 제출
입력 2019.02.13 (09:31) 수정 2019.02.13 (09:4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소속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고개를 숙이고, 자신과 망언 관련 의원들을 윤리위에 회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등 여야 4당은 예고 대로 해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예정에 없던 기자 간담회를 열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5.18 공청회 발언은 허위이고,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다, 이런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라고 규정했습니다.

공청회 개최 이후 나흘 만에 나온 입장 표명으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는 것이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라던 하루 전 해명과 크게 달라졌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서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임이 명백하였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행사를 미리 막지 못한 책임을 지고, '5.18 망언' 당사자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함께 본인까지 당 윤리위에 회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세 명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에 제출하며, 의원직 제명 추진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채이배/바른미래당 의원 : "4당이 같이 해서 반드시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끝까지 제명이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특히 5.18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법 제정 당시, 한국당이 '북한군 개입 여부' 조사를 포함시키자고 주장 했던 만큼, 여기에 근본적인 책임이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한정애/더불어민주당 의원 : "북한군 관련한, 개입 여부 관련한 진상조사를 뺀 특별법을 다시 발의하는 것만이 국민 앞에 사죄하는 길이고..."]

여야 4당은 한국당에 문제 의원들을 출당시키라고 압박 중인 가운데 의원직 제명 기준을 완화해서라도 반드시 제명처리를 하자는 주장이 나올 정도로 강경한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한국당, ‘5·18 망언’ 나흘 만에 사과…여야 4당 징계안 제출
    • 입력 2019-02-13 09:33:29
    • 수정2019-02-13 09:41:20
    930뉴스
[앵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소속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고개를 숙이고, 자신과 망언 관련 의원들을 윤리위에 회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등 여야 4당은 예고 대로 해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예정에 없던 기자 간담회를 열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5.18 공청회 발언은 허위이고,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다, 이런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라고 규정했습니다.

공청회 개최 이후 나흘 만에 나온 입장 표명으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는 것이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라던 하루 전 해명과 크게 달라졌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서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임이 명백하였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행사를 미리 막지 못한 책임을 지고, '5.18 망언' 당사자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함께 본인까지 당 윤리위에 회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세 명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에 제출하며, 의원직 제명 추진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채이배/바른미래당 의원 : "4당이 같이 해서 반드시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끝까지 제명이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특히 5.18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법 제정 당시, 한국당이 '북한군 개입 여부' 조사를 포함시키자고 주장 했던 만큼, 여기에 근본적인 책임이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한정애/더불어민주당 의원 : "북한군 관련한, 개입 여부 관련한 진상조사를 뺀 특별법을 다시 발의하는 것만이 국민 앞에 사죄하는 길이고..."]

여야 4당은 한국당에 문제 의원들을 출당시키라고 압박 중인 가운데 의원직 제명 기준을 완화해서라도 반드시 제명처리를 하자는 주장이 나올 정도로 강경한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