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력 질주에 소독소 ‘쾅쾅’…“구제역 방역 협조해주세요”
입력 2019.02.13 (09:52) 수정 2019.02.13 (10:1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북 충주에서 구제역이 발생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는데요.

방역 활동이 제대로 효과를 보기 위해선 무엇보다 이동 차량의 협조가 절실한데, 현장에선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유가 뭔지,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주의 한 거점 소독소.

소 사료를 실은 화물차가 정지선에 서지 않고 소독소를 그대로 통과합니다.

소독약 분산을 막는 차단문은 화물차에 들이 받혀 부서집니다.

차들이 전력 질주하다 보니, 소독약은 허공에 분사됩니다.

차량에 의해 소독소 차단문이 파손된 게 한 달 사이 벌써 두 번째입니다.

멈추고 천천히 움직이라는 표시가 곳곳에 있지만, 운전자들이 이를 무시한 것입니다.

축산 차량 이동을 위해 필요한 소독필증을 받는 데만 급급한 것입니다.

[거점 소독소 근무자 : "빨리 들어오다 보니까 사고 나는 경우가 많아요. 저도 저지해야 하는데 제지못 하면 사고가 날 수도 있고."]

특히, 구제역이 발생한 충주의 경우 어느 지역보다 이동 제한이 엄격한 상황인데도 축산 차량이 무단 이동하다 적발된 횟수만 3백40여 차례.

[김성룡/충주시 가축방역팀장 : "각종 가축 전염병이 차량이 매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 분 한 분 소독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큰 허점이 될 수 있습니다."]

구제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막바지 방역에 집중하고 있는 행정당국은 차량 소독 등 방역 작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 전력 질주에 소독소 ‘쾅쾅’…“구제역 방역 협조해주세요”
    • 입력 2019-02-13 09:54:03
    • 수정2019-02-13 10:10:53
    930뉴스
[앵커]

충북 충주에서 구제역이 발생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는데요.

방역 활동이 제대로 효과를 보기 위해선 무엇보다 이동 차량의 협조가 절실한데, 현장에선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유가 뭔지,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주의 한 거점 소독소.

소 사료를 실은 화물차가 정지선에 서지 않고 소독소를 그대로 통과합니다.

소독약 분산을 막는 차단문은 화물차에 들이 받혀 부서집니다.

차들이 전력 질주하다 보니, 소독약은 허공에 분사됩니다.

차량에 의해 소독소 차단문이 파손된 게 한 달 사이 벌써 두 번째입니다.

멈추고 천천히 움직이라는 표시가 곳곳에 있지만, 운전자들이 이를 무시한 것입니다.

축산 차량 이동을 위해 필요한 소독필증을 받는 데만 급급한 것입니다.

[거점 소독소 근무자 : "빨리 들어오다 보니까 사고 나는 경우가 많아요. 저도 저지해야 하는데 제지못 하면 사고가 날 수도 있고."]

특히, 구제역이 발생한 충주의 경우 어느 지역보다 이동 제한이 엄격한 상황인데도 축산 차량이 무단 이동하다 적발된 횟수만 3백40여 차례.

[김성룡/충주시 가축방역팀장 : "각종 가축 전염병이 차량이 매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 분 한 분 소독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큰 허점이 될 수 있습니다."]

구제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막바지 방역에 집중하고 있는 행정당국은 차량 소독 등 방역 작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