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월 취업자 만 9천 명 증가…실업률 9년 만에 최고
입력 2019.02.13 (18:59) 수정 2019.02.13 (19:0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새해 첫 고용 성적표가 좋지 않습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제조업 부진 등의 영향으로 만 9천 명 느는 데 그쳤고, 실업률은 9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예년보다 앞당겨, 올 1월부터 시작된 노인 일자리 사업.

공식 실업률에 잡히지 않다가 구직자로 포함되는 노인이 늘면서 지난달, 60세 이상 실업자가 1년 전보다 13만 9천 명 늘었습니다.

이 같은 영향 등으로 지난달 실업자 수는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1년 전보다 20만 명 넘게 늘어, 122만 4천 명을 기록했습니다.

[정동욱/통계청 고용통계과장 : "(일자리 사업이) 15일이 포함된 일주일 사이(조사 기간)에 개시되지 않았으면 그분(노인분)들은 모두 실업자에 지금 남아 있으신 상태가 되겠고요."]

실업률도 4.5%까지 올라 1월 기준으로 세계 금융 위기 여파가 있었던, 2010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반면, 취업자 수는 만 9천 명 느는 데 그치면서 모두 2천623만 2천 명이었습니다.

1년 전 33만 명 늘어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있었지만, 반도체 업황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제조업 일자리가 17만 개나 줄어든 영향이 컸습니다.

건설업 취업자도 만 9천 명 줄어 30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고, 도소매업에서의 일자리 감소도 이어졌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제조업 분야 고용 부진 지속은 여러 경기 구조적 문제라든가 투자 부진이 따른 것으로 판단됩니다만...]

정부는 연간 월평균 15만 개 일자리 창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공공기관 채용을 2천 명 늘린 2만 5천여 명으로 확대하고, 민간 고용 창출에도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1월 취업자 만 9천 명 증가…실업률 9년 만에 최고
    • 입력 2019-02-13 19:01:50
    • 수정2019-02-13 19:04:12
    뉴스 7
[앵커]

새해 첫 고용 성적표가 좋지 않습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제조업 부진 등의 영향으로 만 9천 명 느는 데 그쳤고, 실업률은 9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예년보다 앞당겨, 올 1월부터 시작된 노인 일자리 사업.

공식 실업률에 잡히지 않다가 구직자로 포함되는 노인이 늘면서 지난달, 60세 이상 실업자가 1년 전보다 13만 9천 명 늘었습니다.

이 같은 영향 등으로 지난달 실업자 수는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1년 전보다 20만 명 넘게 늘어, 122만 4천 명을 기록했습니다.

[정동욱/통계청 고용통계과장 : "(일자리 사업이) 15일이 포함된 일주일 사이(조사 기간)에 개시되지 않았으면 그분(노인분)들은 모두 실업자에 지금 남아 있으신 상태가 되겠고요."]

실업률도 4.5%까지 올라 1월 기준으로 세계 금융 위기 여파가 있었던, 2010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반면, 취업자 수는 만 9천 명 느는 데 그치면서 모두 2천623만 2천 명이었습니다.

1년 전 33만 명 늘어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있었지만, 반도체 업황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제조업 일자리가 17만 개나 줄어든 영향이 컸습니다.

건설업 취업자도 만 9천 명 줄어 30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고, 도소매업에서의 일자리 감소도 이어졌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제조업 분야 고용 부진 지속은 여러 경기 구조적 문제라든가 투자 부진이 따른 것으로 판단됩니다만...]

정부는 연간 월평균 15만 개 일자리 창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공공기관 채용을 2천 명 늘린 2만 5천여 명으로 확대하고, 민간 고용 창출에도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