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북미 정상회담
북한 매체, 이례적 신속 보도…출발 소식 이어 체제 강조
입력 2019.02.24 (21:03) 수정 2019.02.24 (21: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위원장의 평양 출발 소식을 신속하게,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목적지에 도착도 하기 전에 이렇게 일정을 미리 보도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어떤 의미가 있는 건지,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24일) 오전 9시 특별편성으로 방송을 시작한 북한 조선중앙TV,

김정은 위원장의 평양역 출발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영상을 보면 김 위원장은 어제(23일) 오후 4시 32분, 평양 시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하노이로 떠났습니다.

[조선중앙TV : "하노이시에서 진행되는 제2차 조미 수뇌 상봉과 회담을 위하여 평양을 출발하시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 소식을 1면에 실었습니다.

북한이 대내용 매체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베트남 방문을 주민들에게 알린 겁니다.

특히 보도 시점은 이례적입니다.

그동안 북한은 김 위원장 신변 보호를 위해 일정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았는데, 이번엔 김 위원장이 하노이에 도착하기까지 이틀이나 남았는데도 출발 사실을 보도했습니다.

북한 주민 사이에서도 이미 외부 정보가 많이 유통되는 만큼, 북한 매체들도 제때 보도하는 게 더 바람직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평양 시민 : "김정은 원수님께서 제2차 조미 수뇌 상봉과 회담에서 훌륭한 성과를 거두고 안녕히 돌아오시기를 축원합니다."]

또 최고지도자의 장기간 공백에도 내부 안정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북한 TV 등은 다만 김 위원장의 부재로 생길 수 있는 동요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회주의 체제 결속을 강조하는 다양한 보도물을 계속 방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북한 매체, 이례적 신속 보도…출발 소식 이어 체제 강조
    • 입력 2019-02-24 21:05:40
    • 수정2019-02-24 21:11:52
    뉴스 9
[앵커]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위원장의 평양 출발 소식을 신속하게,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목적지에 도착도 하기 전에 이렇게 일정을 미리 보도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어떤 의미가 있는 건지,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24일) 오전 9시 특별편성으로 방송을 시작한 북한 조선중앙TV,

김정은 위원장의 평양역 출발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영상을 보면 김 위원장은 어제(23일) 오후 4시 32분, 평양 시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하노이로 떠났습니다.

[조선중앙TV : "하노이시에서 진행되는 제2차 조미 수뇌 상봉과 회담을 위하여 평양을 출발하시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 소식을 1면에 실었습니다.

북한이 대내용 매체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베트남 방문을 주민들에게 알린 겁니다.

특히 보도 시점은 이례적입니다.

그동안 북한은 김 위원장 신변 보호를 위해 일정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았는데, 이번엔 김 위원장이 하노이에 도착하기까지 이틀이나 남았는데도 출발 사실을 보도했습니다.

북한 주민 사이에서도 이미 외부 정보가 많이 유통되는 만큼, 북한 매체들도 제때 보도하는 게 더 바람직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평양 시민 : "김정은 원수님께서 제2차 조미 수뇌 상봉과 회담에서 훌륭한 성과를 거두고 안녕히 돌아오시기를 축원합니다."]

또 최고지도자의 장기간 공백에도 내부 안정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북한 TV 등은 다만 김 위원장의 부재로 생길 수 있는 동요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회주의 체제 결속을 강조하는 다양한 보도물을 계속 방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