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3·1운동 100년
‘삼바 카니발’에 울려 퍼진 3·1운동 100주년
입력 2019.03.03 (06:05) 수정 2019.03.03 (06: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구반대편 브라질에서는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지구촌 최대 향연으로 불리는 삼바 카니발 축제와 어우러졌습니다.

한인 동포들과 현지인들이 함께 3.1운동 100년의 역사를 되새기며 양국의 우정을 기념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태극기와 브라질 국기가 휘날리는 상파울루 도심에서 무희들이 현란한 춤을 선보입니다.

삼바 카니발 축제 시작일이자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한인타운에서 열린 아리랑-카니발 문화축제입니다.

특히,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아 3.1절 행사는 100년의 의미를 알리고 현지인들과 함께 하는 축제의 장이 됐습니다.

행진 참가자들이 낸 기금은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돼 3.1 운동의 평화 정신이 브라질 사회에 전파됐습니다.

태극 문양의 긴 천을 휘날리는 춤사위에 자유와 평화에 대한 염원이 담겼습니다.

지난해 대한민국 예술단의 평양문화공연에 출연했던 무용가가 3.1절 100년을 맞아 창작한 춤입니다.

[석예빈/무용가 : "태극기를 휘날리면서 한국의 독립운동을 외쳤던 (독립운동가들의) 마음을 담아서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브라질 젊은이들도 독립운동을 그려낸 KBS 드라마 '각시탈'에 나온 탈을 쓰고 3.1절 100년과 이민 역사를 기념했습니다.

[권영상/주브라질 한국문화원장 : "3·1운동 100년 역사, 그속에는 우리 이민의 역사도 함께 숨쉬고 있습니다. 우리 이민의 역사는 지구 반대편까지 찾아와서 자유와 행복을 꿈꾸는..."]

자유와 평화의 3.1운동 정신은 브라질 카니발 축제와 어우러지면서 세계적으로 재조명되는 계기됐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삼바 카니발’에 울려 퍼진 3·1운동 100주년
    • 입력 2019-03-03 06:08:22
    • 수정2019-03-03 06:12:48
    뉴스광장 1부
[앵커]

지구반대편 브라질에서는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지구촌 최대 향연으로 불리는 삼바 카니발 축제와 어우러졌습니다.

한인 동포들과 현지인들이 함께 3.1운동 100년의 역사를 되새기며 양국의 우정을 기념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태극기와 브라질 국기가 휘날리는 상파울루 도심에서 무희들이 현란한 춤을 선보입니다.

삼바 카니발 축제 시작일이자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한인타운에서 열린 아리랑-카니발 문화축제입니다.

특히,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아 3.1절 행사는 100년의 의미를 알리고 현지인들과 함께 하는 축제의 장이 됐습니다.

행진 참가자들이 낸 기금은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돼 3.1 운동의 평화 정신이 브라질 사회에 전파됐습니다.

태극 문양의 긴 천을 휘날리는 춤사위에 자유와 평화에 대한 염원이 담겼습니다.

지난해 대한민국 예술단의 평양문화공연에 출연했던 무용가가 3.1절 100년을 맞아 창작한 춤입니다.

[석예빈/무용가 : "태극기를 휘날리면서 한국의 독립운동을 외쳤던 (독립운동가들의) 마음을 담아서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브라질 젊은이들도 독립운동을 그려낸 KBS 드라마 '각시탈'에 나온 탈을 쓰고 3.1절 100년과 이민 역사를 기념했습니다.

[권영상/주브라질 한국문화원장 : "3·1운동 100년 역사, 그속에는 우리 이민의 역사도 함께 숨쉬고 있습니다. 우리 이민의 역사는 지구 반대편까지 찾아와서 자유와 행복을 꿈꾸는..."]

자유와 평화의 3.1운동 정신은 브라질 카니발 축제와 어우러지면서 세계적으로 재조명되는 계기됐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